코로나 Live

복지부ㆍ질병청 추경안 1조5000억원 늘어…mRNA 백신 선구매비 포함

중앙일보

입력 2021.07.13 20:12

업데이트 2021.07.13 21:07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13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이 제출한 2021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해 1조5000억원가량을 증액했다. 이번 예산안에는 내년 추가 접종을 위한 화이자·모더나와 같은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5000만 회분의 선구매 비용도 포함됐다. 복지위 예산결산심사소위원회 위원장인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복지위 전체회의에서 2021년 1회 추경안에 대해 심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복지부 추경안은 1조5502억원 규모였다. 심의과정에서 7969억3500만원이 늘었다. 주요 증액 내용을 보면,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의료기관 등의 손실보상 예산 3600억원 ▶저소득층 소비플러스 자금 2960억원(1인당 10만원→20만원 인상)을 각각 증액했다. 또 코로나 우울에 대한 심리지원 서비스 확대와 정신질환자의 자립 등을 위해 80억원, 생활치료센터의 추가 설치ㆍ운영을 위해 510억원을 신규 편성했다.

질병청은 기존 편성한 3조3585억원에 7255만5200만원이 증액됐다. 주요 증액사업은 ▶코로나19 환자 격리입원 치료비 지원에 600억원을 비롯해 ▶예방접종센터 약사 인력 배치에 109억3100만원을 증액했다. 또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생활지원비ㆍ유급휴가비 2812억3400만원 ▶진단검사비 실시비용 1718억3300만원 ▶코로나19 치료제 구입비 471억원 등이 증액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13일 오후 대전의 한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김성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13일 오후 대전의 한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김성태 기자

이번 추경안에는 mRNA 백신 구매를 위한 선급금도 포함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복지위에 참석해 “추가 접종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며 “올해 구매한 물량 범위 내에서 추가 접종할 수 있고 내년에도 변이에 대응할 수 있도록 이번 추경에 mRNA 백신 5000만회분을 구매하는 선급금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날 예산안이 의결되자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예산안이 차질없이 집행되도록 하겠으며 지적된 사항에 대해서는 보건복지 정책 추진에 적극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성웅 질병관리청 차장은 “하반기 접종에 부족함이 없도록 백신의 안정적인 수급과 원활한 예방접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복지위에서 의결한 추경안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