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만 돌파한 與 선거인단…3단계 슈퍼위크 기세 확보 '영끌'

중앙일보

입력 2021.07.09 16:58

업데이트 2021.07.09 19:12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합동 TV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기호순) 추미애, 이재명,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 양승조, 최문순, 김두관 후보.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합동 TV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기호순) 추미애, 이재명,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 양승조, 최문순, 김두관 후보.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의 국민선거인단 참가자 수가 9일 5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5일 선거인단 모집을 시작한 뒤 닷새 만이다. 하루 평균 10만 명 꼴이다. 선거인단 모집이 순항하는 배경으로는 각 후보 캠프에서 1차 선거인단 모집(7월 5일~11일)에 사활을 걸었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이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3단계(8월15일ㆍ29일, 9월5일)로 나눠 발표하는 이른바 ‘슈퍼위크’ 제도를 처음 도입하면서, 초반 기세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각 후보 캠프가 ‘지지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에 나섰다는 것이다.

본경선 레이스는 11일 하위 2인을 컷오프하고 6명의 참가자를 확정한 뒤 시작된다. 투표는 대의원·권리당원, 국민선거인단 두 축으로 1인1표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른바 슈퍼위크 방식은 국민선거인단에게 적용된다. 이달 5일~11일 모집하는 1차 선거인단의 투표(8월 11일~15일) 결과를 다음달 15일 먼저 공개한다. 2차 선거인단(7월 16일~ 8월 3일 모집)의 투표가 약 열흘 뒤인 8월 25일~29일 진행되는 만큼 1차 개표 결과에 따라 표심이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 3차 선거인단은 8월 16일~25일 모집해 9월 1일부터 5일까지 투표한다.

대의원·권리당원 투표결과는 지역별 본경선 당일 현장에서 발표한다. ▶대전·충남(8월 7일) ▶세종·충북(8월 8일) ▶대구·경북(8월 14일) ▶강원(8월 15일) ▶제주(8월 20일) ▶광주·전남(8월 21일) ▶전북(8월 22일) ▶부산·울산·경남(8월 28일) ▶인천(8월 29일) ▶경기(9월 4일) ▶서울(9월 5일) 순이다. 강원 대의원대회가 열리는 8월 15일에는 선거인단 1차 개표가, 8월 29일 인천에선 선거인단 2차 개표가, 9월 5일 서울에선 선거인단 3차 개표가 동시에 이뤄지게 된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당 선관위 제안을 조만간 당무위에서 의결할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예비경선 선거인단 투표.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예비경선 선거인단 투표.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여론조사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지사 쪽은 초반부터 과반을 달성해 ‘대세론’을 굳히겠다는 생각이다. 이에 따라 전방위로 선거인단 모집에 열중하고 있다. 정성호 의원 등 이 지사 측 주요 인사들은 “8월 15일, 1차 선거인단 투표결과가 공개되기 때문에 1차 모집이 매우 중요하다. 이재명이 압도적 승리로 당선돼야 한다”는 공보물을 지지자들에게 공유하고 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측은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적으로 촘촘하게 움직이고 있다. 선거인단 지원 움직임을 보면 물밑 기류가 심상치 않다”며 조직력을 앞세워 선거인단 확보전에서의 선전을 자신하는 분위기다. 정세균 전 총리는 직능단체 등을 중심으로 선거인단 참여를 적극 독려 중이다.

다만 경선 흥행에 대한 당 지도부 차원의 걱정은 여전하다. 예비경선에서 드러난 여러가지 한계 때문이다. 후보간 토론에서 ‘바지 논쟁’ 등 부정적인 면이 부각된 데 더해, 지난 5일 대선 예비후보 TV토론회 시청률(합계 3.31%)이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5.74%)에 밀린 것도 뼈아픈 대목이란 지적이 나온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선거인단 숫자가 200만 명 정도 되면 일반 국민들이 많이 참여했다고 할 수 있겠지만 아직은 민주당 경선에 관심이 높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경선을 예정대로 치를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있다. 경우에 따라선 일단 잦아들었던 경선 연기론이 다시 고개를 들 가능성도 없지 않다. 송영길 당 대표는 9일 최고위에서 “4차 팬데믹 상황에서 많은 국민들이 온라인을 통해 경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