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22시즌 프로농구 10월9일 개막

중앙일보

입력 2021.07.09 15:40

다음 시즌 프로농구가 오는 10월9일 개막해 내년 3월까지 5개월 간의 정규시즌을 치른다. [연합뉴스]

다음 시즌 프로농구가 오는 10월9일 개막해 내년 3월까지 5개월 간의 정규시즌을 치른다. [연합뉴스]

2021~22시즌 프로농구 일정이 확정됐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9일 제27기 제1차 이사회를 열고 2021~22시즌 경기 일정을 포함한 주요 의결 과제를 논의했다.

이사회 직후 KBL은 “2021~22시즌 정규경기를 오는 10월9일 개막해 내년 3월29일까지 진행한다”면서 “경기 배정은 1라운드와 6라운드는 월~목요일 각 1경기, 금요일 2경기, 주말 및 공휴일은 각 3경기를 운영한다. 2~5라운드의 경우 평일 각 1경기, 주말 및 공휴일에 각 4경기를 배정한다”고 발표했다.

한편 농구경기와 함께 새해를 맞이하는 프로농구 히트상품 ‘농구영신’ 매치는 안양 KGC와 원주 DB의 맞대결로 치르기로 했다. 12월31일 오후 10시 안양실내체육관에서 개최한다. 프로농구 올스타전은 내년 1월16일에 치른다.

KBL은 프로농구 무대에 참여할 신인 선수 선발과 관련해 학교 폭력 여부를 검증하는 절차를 추가하기로 했다. KBL 규정 제72조 금지사항에 학교 폭력 관련 사항을 신설하고, 2021 KBL 국내 신인 선수 드래프트부터 참가 희망 선수에게 ‘학교폭력 사실 서약서(사실 확인 및 허위 작성 시 제재 동의)’를 받기로 했다. 아울러 신인선수 오리엔테이션 과정에 학교 폭력 관련 교육을 포함시켜 경각심을 갖도록 할 방침이다.

지난달 3일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프로스포츠 표준계약서’와 관련해 KBL은 2021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 선발된 선수들부터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나머지 전체 선수들은 2022~23시즌 선수 등록(마감일 2022년 6월30일)부터 적용한다.

KBL은 다음 시즌부터 선수 유니폼 상의 앞면에 위치한 연맹 로고를 뒷면 목 상단 중앙부위로 옮겨 배치하는 내용도 의결했다. 기존 연맹 로고 자리에 또 다른 스폰서십을 유치해 구단 수입 증대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결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