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민노총 집회에 '#살인자'…"文, 엄격 책임묻나 볼것"

중앙일보

입력 2021.07.06 21:38

업데이트 2021.07.06 22:09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유승민 전 의원. 뉴스1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유승민 전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전 의원은 6일 1000명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올것으로 예상되자 "민주노총(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 엄격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 확산이 걱정되던 지난 토요일(3일) 민주노총은 서울 한복판에서 1만 명 집회를 강행했다"며 "사흘 뒤인 오늘 오후 6시에 확진자가 6개월 만에 1000명을 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여름 집회에 참가한 시민을 '살인자'라고 했던 청와대는 이틀간 아무 말도 없다가 '민주노총'이란 주어는 뺀 채 '단호한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는 대통령의 한 마디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보수단체가 주도한 8·15 광복절 집회에 대해 "집회 주동자들은 다 살인자"라고 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들에게 대통령과 청와대가 얼마나 엄격한 책임을 묻는지, 얼마나 단호한 법적 조치를 취하는지 똑똑히 지켜보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무서운 확산세인데 충분히 확보됐다던 백신은 동이 나서 1차 접종율은 6월 하순부터 제자리 걸음"이라며 정부의 방역대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유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 전 의원은 또 "이 와중에 현대중공업은 파업 중이고, 현대차는 파업이 임박했는데 임금 인상과 정년 연장이 그 이유라고 한다"며 "자영업자들은 죽을 지경이고 청년들은 일자리를 못 구해 절망하는데 민주노총과 대기업 노조의 이기주의가 심하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 말미에는 '#민주노총집회' '#확진자1000명돌파' '#살인자' '#민주노총 이기주의' 등의 해시태그를 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