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尹 출마선언문 10원 가치없어…장모에 폐만 끼칠것"

중앙일보

입력 2021.06.29 14:18

업데이트 2021.06.29 15:23

사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선언에 대해 "훌륭한 연설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의 연설을 차 안에서 들었다. 누구를 위해 정치를 하는지가 담겨있고 젊은세대가 배척하는 애매모호한 화법이 아니라 직설적이고 구체적인 화법이 인상적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정권교체를 바라는 다수 국민들과 생각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확인했다"

반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누가 써줬는지 모르지만 한마디로 태극기 부대, 극우인사의 영혼 없는 대독이었다"며 "별거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누가 연습시켰는지 모르지만 어설픈 몸짓과 억양, 어색한 콘텐츠, 그는 한마디로 웃겼다"며 "누가 가르쳐줬는지 모르지만 남 욕만하고 부정의 단어만 무한반복하고 긍정의 미래비전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시대정신과 민주주의, 역사적 가치는 없고 욕심만 가득했다"며 "정치적 역량도, 경제적 지식도, 사회문화적 공감대도 없는 어설픈 흉내내기만 있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윤 전 총장은 앞서 이날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민주주의와 법치, 시대와 세대를 관통하는 공정의 가치를 기필코 다시 세우겠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