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누리는 철도] 국민 참여 통해 위험요인 선제적 관리…‘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 강화

중앙일보

입력 2021.06.28 00:06

지면보기

03면

한국교통안전공단이 3월부터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를 시행해 철도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사진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이 3월부터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를 시행해 철도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사진 한국교통안전공단]

 국내 유일의 철도안전 전문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이하 공단)이 철도 안전사고 예방과 안전관리 증진을 위한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를 통해 선제적으로 철도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철도 종사자를 포함한 전 국민이 철도안전과 관련된 위험 또는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요인을 자발적으로 신고할 수 있는 제도로, 철도사고나 운행장애 등을 예방하고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3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기존에는 철도안전 전담인력만 위험요인을 보고할 수 있었지만 철도 차량 및 시설을 이용하는 이가 직접 위험요인에 대해 스스로 신고할 수 있도록 확대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시각에서 위험요인을 확인할 뿐만 아니라 국민의 참여를 통해 철도안전 의식을 증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철도안전 자율보고 대상은 ▶승강장안전문(PSD) 등 역사 내 안전시설 장애 및 파손 ▶열차의 불안정한 상황 ▶철도 운영기관의 불합리한 절차 및 방법 등 철도안전을 저해할 수 있는 모든 경우다. 공단은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를 통해 시민이 신고한 내용을 바탕으로 데이터 기반의 위험요인 관리와 위험도 평가를 수행해 철도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공단은 향후 자율보고 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해 위험요인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절차와 시스템을 확대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국민 실시간 철도안전 감시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철도안전 자율보고는 기밀 보고로, 철저하게 신고자의 신분을 보호한다. 또 비밀 유지, 불이익 조치 금지를 보장해 철도 종사자의 보고 활동을 장려한다. 철도안전 자율보고 QR코드, 홈페이지, e메일, 우편 등 온·오프라인을 활용해 손쉽게 신고할 수 있다.

 공단은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가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전국 1415개의 역사 및 사업소에 관련 포스터를 배포하고, 철도 운영기관 담당자 지정 및 자율보고 협의체 조성을 추진한다.

 한편 공단은 철도사고 의무보고와 철도차량 고장·결함 보고를 통해 철도사고 예방활동을 전개한다. 기존 철도사고 분류체계에 철도안전에 중대한 위해를 끼쳐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9가지의 준사고 항목을 추가해 위험관리 정보를 수집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 열차 지연에 따른 운행장애 분류체계에 관제의 사전승인 없이 정차역 통과 항목을 신설했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철도안전 자율보고 제도가 우리 사회에 정착하기 위해선 전 국민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공단은 철도사고 및 운행장애 등을  예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국민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학 중앙일보M&P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