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 사업주관자 후보자 선정

중앙일보

입력 2021.06.27 13:05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 조감도 [한화건설]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 조감도 [한화건설]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1조2000억원 규모의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 사업주관자 후보자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서울 강남구 수서동 SRT 수서역세권 내에 있는 11만5927㎡ 규모의 대지에 역사·판매·숙박·업무·문화 공간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한화건설은 사업 주관사로 신세계, KT에스테이트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으며 일반 출자자로는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이지스자산운용, 헤리티지 자산운용이 참여했다.이로써 한화건설은 2019년 약 2조원 규모의 '서울역 북부역세권 복합개발사업', 2020년 약 1조원 규모의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을 수주한 데 이어 3년 연속으로 조(兆) 단위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수주하게 됐다.

특히 신세계와 손잡고 영업면적 약 8만3000여㎡(약 2만5000평) 규모의 초대형 신세계백화점을 사업제안서에 포함, 일대의 랜드마크로 완성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운영 중인 SRT를 비롯해 지하철 3호선, 분당선과 건설 중인 삼성~동탄 GTX 및 건설 예정인 수서~광주 철도계획을 고려해 철도와 타 대중교통 수단간 원활한 환승이 이뤄질 수 있도록 입체적 환승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오피스, 숙박시설, 문화집회, 의료, 교육 시설 등이 유기적으로 구축하며 한화건설의 프리미엄 주거브랜드 '포레나'와 KT에스테이트의 스마트 렌트하우스 운영 브랜드 '리마크빌'을 적용한 오피스텔이 1200여실 규모로 들어선다.

김만겸 한화건설 개발사업본부장은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은 시공능력은 물론이고, 다양한 시설을 유기적으로 결합하는 설계 능력과 수십 년간의 안정적 시설 운영, 공공성 확보 등 전문적인 노하우가 필요한 분야"라며 “향후 지자체 등에서 역세권 복합개발을 추진할 때 가장 먼저 한화건설을 찾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