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GTX ‘김부선’ 하남까지 연장해야”…광화문역은 포기

중앙일보

입력 2021.06.25 11:16

철도 그래픽

철도 그래픽

서울시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광화문역 설치를 사실상 포기했다. 대신 '김부선'으로 불리는 GTX-D(서부권 광역급행철도) 노선을 서울 강동~하남까지 연장하자는 의견을 국토교통부에 냈다.

25일 서울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시는 최근 시의회 교통위원회에 이런 내용을 보고했다. 당초 광화문역을 GTX-A 노선에 설치하려던 생각을 바꾼 셈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광화문 등 서울 도심으로 출퇴근하는 승객이 GTX에서 다시 지하철로 갈아타야 하는 불편이 예상돼 광화문역 신설을 추진했지만, A노선 공정상 현실적으로 어렵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 노선은 2023년 말 개통 예정으로 공사가 상당 부분 진척된 상태다.

다만 함께 추진했던 동대문역(GTX-B노선)과 왕십리역(GTX-C노선)을 추가하는 방안은 그대로 추진한다. B노선은 현재 기본계획 수립단계다. 민간사업자 공모시 동대문역을 추가하는 방안을 협의한다는 것이 서울시의 계획이다. C노선은 지난 17일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됐는데, 왕십리역을 추가하는 방안을 제안한 상태다.

GTX 노선 서울 내 정거장은 A노선 수서·삼성·서울역·연신내, B노선 신도림·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망우, C노선 양재·삼성·청량리·광운대·창동 등 15개다. 서울시 건의대로 2개 역이 추가된다면, 서울 내 GTX 정거장은 총 17곳이 된다. GTX-A·B·C노선 전체 정거장(33개)의 절반 수준이다.

시는 또 '김부선(김포 장기~부천종합운동장)'으로 불리는 GTX-D 노선을 서울 강동~하남까지 연장하자는 의견을 국토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강동구 주민들이 GTX-D 노선 연장을 요구하는 등 관련 6개 자치구의 요청이 있어, 이런 의견을 국토부에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