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PC에 안드로이드 앱 깐 '윈도 11' 공개…'윈도 10' 이후 6년 만

중앙일보

입력 2021.06.25 11:01

'윈도 11' 새 이미지. [MS 제공]

'윈도 11' 새 이미지. [MS 제공]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는 24일(현지시간) 차세대 PC용 운영체제(OS) ‘윈도 11’을 공개했다. 이전 버전인 ‘윈도 10’이 나온 지 6년여 만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는 이날 MS가 온라인 행사를 열어 윈도 10 이용자에게 무료 업그레이드로 제공될 윈도 11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윈도 11은 올 연말쯤 정식 출시될 계획이다.

윈도 11은 인터페이스 디자인을 새로 하면서 1위 모바일 OS인 안드로이드용 애플리케이션을 PC에서 쓸 수 있도록 하는 등 확장성·호환성을 크게 높였다.

모바일 시장의 지배자이자 PC·스마트폰·태블릿 시장의 경쟁자인 애플과 구글을 견제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윈도 11에서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모바일용 안드로이드 앱을 PC에 설치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점이다.

MS는 모든 앱이 윈도로 들어올 수 있도록 하려는 의도라며 메신저 '틱톡', 전자책 서비스 '킨들', 차량호출 서비스 '우버' 등을 예로 들었다.

크롬북의 '크롬 OS'가 안드로이드 앱은 물론 아이폰·아이패드 앱까지 일부 지원하는 것에 대한 맞대응 성격으로도 풀이된다.

화면 인터페이스 디자인도 개선됐다. 경쟁사 애플의 맥 OS와 비슷하게, 화면 아래 왼쪽 구석에 있던 시작 메뉴가 가운데로 옮겨왔다.

윈도 창 오른편 위에 있는 '최대화' 버튼에 마우스를 갖다 대면 여러 개의 윈도 창을 한 화면에 동시에 띄워 멀티태스킹을 할 수 있는 레이아웃을 선택할 수 있는 창이 뜬다.

하드웨어 측면에서 윈도 11은 퀄컴이 설계한 '암'(Arm) 모바일 칩에서 더 높은 성능을 발휘하도록 만들어졌다.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는 "이로 인해 윈도 11이 탑재된 노트북은 열을 덜 발산하고 조용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WSJ은 윈도 11에 담긴 전략은 간단하다고 지적했다. "PC가 대유행하는 때, 그리고 최대 IT 공룡 경쟁자인 애플과 구글이 온갖 종류의 반(反)독점 조사를 받고 있을 때, 현대적 버전의 윈도를 출시한다"는 것이다.

윈도 11은 윈도 10 이용자에게 무료로 업그레이드되지만, PC의 사양이 이를 지원해야 한다. 중앙처리장치(CPU)는 최근 3∼4년 새 나온 것, 램은 4GB 이상, 64GB 이상의 저장공간 등이 최소 사양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