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공무원 인천대교 위 행방불명…“갓길에 차, 사람은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1.06.24 13:36

업데이트 2021.06.24 13:42

항공에서 내려다 본 인천대교. 뉴스1

항공에서 내려다 본 인천대교. 뉴스1

인천지역 20대 공무원이 인천대교 위에 차량을 세워두고 사라져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24일 인천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5분쯤 인천시 중구 인천대교 인천국제공항 방면 10.6㎞ 지점에서 “갓길에 차량이 서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한 인천대교 상황실 직원은 “갓길에 차량이 세워져 있는데 사람은 보이지 않는다”고 해경에 말했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차량 운전자로 추정되는 A씨가 해상으로 추락해 실종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인천지역 한 지자체에서 근무 중인 공무원으로 파악됐다. 그는 최근 휴직계를 제출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 등 7척을 투입해 인천대교 인근 해상을 수색 중이다.

인천해경서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해상을 수색하고 있다”며 “인천대교 주변 폐쇄회로(CC)TV와 차량 블랙박스를 확보해 분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