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청년비서관, 남녀 공동 하려다 실패…박성민 자격 충분”

중앙일보

입력 2021.06.23 00:35

업데이트 2021.06.23 00:39

청와대 청년비서관으로 임명된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청와대 청년비서관으로 임명된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2일 1996년생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의 청년비서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청년문제를 보다 청년의 관점에서 풀어보려는 자세, 그런 의지의 표명이라고 이해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날 오후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어느 날 갑자기 누구 찬스 써서 데려온 게 아니라 박 비서관도 당에서 활동했고, 사회적 활동하면서 평가받고 검증받은 사람이라 충분히 자격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비서관) 본인이 하겠다고 한 게 아니라 저희가 부탁해서 도와 달라 한 입장”이라며 “청년비서관이 모든 청년정책을 좌지우지하거나 결정할 수 있는 사람은 아니다”고 했다.

이어 “1급 자리라는 게 공무원으로 치면 20년, 30년 해야 갈 수 있는 자리가 아니냐고 하는데 그 말씀도 맞다”며 “다만 이 자리는 정무직이기 때문에 임기가 정해져 있지 않고, 짧게 하면 한 달, 아무리 길게 해봤자 문재인 대통령 임기 때까지밖에 안 하는 거라 길어도 1년이 채 안 되니 그런 점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이 수석은 또 박 비서관 임명에 대한 이삼십대 남성들의 반발을 의식한 듯 “처음에는 남녀 공동비서관제를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20·30대 남녀 공동으로 해보면 상당히 의미 있는 실험이 될 수 있겠다 싶어서 해보려고 했는데 (적합한) 남성을 찾는 데 실패했다”며 “진작에 준비는 됐는데 2~3주 계속 찾다가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그래서 발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준석 효과’를 의식한 인사 아니냐는 일부 지적에 대해선 “(청년비서관 인사 검증이) 시작된 지 따져보면 두 달 좀 되는데, 이준석 대표가 제1야당 대표가 될 거라곤 아무도 생각을 안 하고 있을 때였다”며 “거기서부터 시작된 아이디어는 아니었다”고 일축했다.

이 수석은 향후 박 비서관의 역할과 관련해선 “전적으로 하고 싶은 아이디어, 펼치고 싶은 생각들을 열어줄 생각”이라며 “상당히 무모하다, 당돌하다, 이런 생각조차 과감하게 할 수 있으면 좋겠고, 기성세대가 갖는 한계를 청년의 문제제기를 통해 깰 수 있으면 더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