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국민의힘 부동산 조사 자료 누락…보완 후 조사 착수"

중앙일보

입력 2021.06.21 17:43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왼쪽)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정부합동민원센터에서 김태응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에게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하고 있다. 뉴스1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왼쪽)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정부합동민원센터에서 김태응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에게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전수조사 착수가 지연될 전망이다. 국민의힘 국회의원 가족의 개인정보활용 동의서가 일부 누락된 채 제출됐기 때문이다. 권익위는 정의당 등 비교섭단체 국회의원 전수조사는 22일부터 시작한다.

허재우 권익위 대변인은 21일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와 관련해 “(제출된 서류 중) 국민의힘 국회의원 가족 관련 개인정보제공 동의서가 일부 누락돼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비교해) 절차적 공정성 확보 차원에서 현재 보완을 요청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권익위에 소속 국회의원 102명과 그 가족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요청했다. 하지만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아 ‘꼼수’ 논란이 제기됐다. 그러자 국민의힘은 17일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추가 제출했다. 하지만 여전히 일부 국회의원 가족의 동의서가 제출되지 않은 것이다.

허 대변인은 “(개인정보활용 동의서) 보완이 이뤄지는 대로 즉시 권익위 전원위원회를 개최해서 보고 후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며 “전원위가 2주 단위로 열리는데, 신속한 조사가 필요하다면 임시 전원위를 여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익위는 정의당·국민의당·열린민주당·시대전환·기본소득당 등 비교섭단체 5개 정당과 홍준표 무소속 의원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는 22일 착수한다고 밝혔다. 국회의원 15명과 그들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을 포함해 총 75명이 조사 대상이다.

권익위는 민주당 전수조사 때와 같은 방식으로 공소시효 기간 7년 내 부동산 거래 내역을 살펴본다. 조사 기간은 한 달이지만, 필요시 연장할 예정이다. 법령 위반 의혹이 발견되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통보하고 소속 정당(무소속인 경우 해당 의원)에 알릴 예정이다.

민주당 출신인 전현희 권익위원장과 문재인 대선 캠프 출신 안성욱 부패방지부위원장은 이번 조사에서 사적이해관계 신고를 하고, 관련 직무를 일체 회피했다고 권익위는 밝혔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