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 소방관 조문한 강한승 쿠팡 대표 “모든 지원 다 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6.19 22:08

업데이트 2021.06.20 05:43

19일 오후 경기 하남시 마루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동식 구조대장 빈소에서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가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경기 하남시 마루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동식 구조대장 빈소에서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가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한승 쿠팡 대표가 19일 쿠팡 이천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고(故) 김동식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의 빈소를 방문해 애도를 표했다.

강 대표는 이날 오후 빈소가 마련된 경기 하남시 마루공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을 마친 뒤 “고인의 숭고한 헌신에 애도를 표하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유가족들의 슬픔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회사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과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취재진의 질문에는 “조문 자리이기 때문에 더 이상 자세한 이야기는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다른 자리에서 말하도록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쿠팡은 이날 임직원 일동 명의로 낸 입장문에서 “이런 불행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날 빈소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김상호 하남시장, 김범석 쿠팡 창업자 등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빈소는 오는 20일까지 이틀간 운영되며, 장례는 오는 21일 오전 9시 30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