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車 타고 버스차로로 달렸다, 與 서울시의원의 출근길

중앙일보

입력 2021.06.16 23:23

업데이트 2021.06.17 06:15

더불어민주당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 연합뉴스

서울시의원이 유치원 통학 차량을 타고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해 서울시의회로 출근한 게 알려져 논란을 빚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기덕 서울시의원이 16일 오전 유치원 통학 차량을 타고 서울시의회로 출근하는 모습을 포착해 채널A가 보도했다. 김 시의원은 버스전용차선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시의원은 이 차량을 보유한 유치원 설립자다.

현행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어린이를 운송할 목적으로 운행 중인 어린이 통학 버스'에 한해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

3선 시의원으로 서울시의회 부의장을 맡고 있는 그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유치원 설립자로 아이들과 관계된 일로 탈 수 있다”고 해명해 논란을 부추겼다.

김 시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채널A 보도와 관련해 많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들이 없도록 세심하게 성찰하며 더 발전적인 의정활동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