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 현장 또 찾은 노형욱 “정확 원인 규명” 반복…공무원들 “의전 바빠, 일 못해”

중앙일보

입력 2021.06.16 00:02

지면보기

18면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17명의 사상자가 나온 광주광역시 건물 붕괴 참사 관련 주무기관인 광주 동구청을 재차 방문해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과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노 장관은 15일 광주 동구청에서 열린 중앙사고수습본부 4차 회의 브리핑을 열고 “이번 사고의 조속한 수습과 신속한 피해자 지원은 물론,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과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광주 건물 붕괴 현장 첫 방문 때 밝힌 “원인 규명에 중점을 두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 형태였다.

사고 원인 관해선 “조사중” 답변만
정치인·장관급 인사 방문 이어져

그는 학동4구역 붕괴 건물을 중심으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불법 재하도급이나 사고 원인에 관해 묻는 취재진 질문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 정확히 말할 수 없다” “전문가들과 조사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 대해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곱지 않은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실속 없이 계속되는 고위 인사 의전 때문에 업무 부담만 가중된다”는 목소리다. 실제 사고 조사에 착수한 동구청이나 광주시청 직원들 사이에서는 “의전과 형식적인 회의와 브리핑 때문에 아무 일도 못 한다”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지난 9일 건물 붕괴 후 주무기관인 동구청과 학동 사고현장에 정당을 막론하고 당 대표급 주요 정치인과 장관급 인사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공무원은 “주요 인사가 방문할 때마다 반복되는 브리핑, 자료 제출 때문에 실질적인 서류 검토도 제대로 못 하는 실정”이라며 “사고 조사보다 의전 때문에 밤을 새우는 일이 더 많을 정도”라고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날 “오늘 4차 회의를 현지(광주 동구청)에서 개최했기 때문에 4차 회의 결과를 브리핑한 것”이라고 답했다.

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