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해킹…한국·대만 고객정보 유출돼

중앙일보

입력 2021.06.12 00:12

맥도날드 시스템에 등록된 한국, 대만, 미국의 고객과 직원 정보가 해킹됐다.

맥도날드 매장. 뉴스1

맥도날드 매장. 뉴스1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맥도날드는 "최근 내부 보안시스템에 대한 비인가 접근 사실을 발견했다"며 "이를 차단한 뒤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외부 컨설턴트를 고용했다"고 밝혔다.

해커들은 이미 한국과 대만 맥도날드에서 배달 고객들의 이메일, 전화번호, 주소 등 정보를 빼낸 것으로 확인됐다.

대만 맥도날드에서는 직원들의 이름과 연락처 등 개인정보도 유출됐다.

맥도날드는 구체적인 피해자 수는 공개하지 않은 채 '유출된 파일 개수는 적다'고만 밝혔다.

또 "해커들이 빼낸 데이터에 한국, 대만 고객들의 결제 정보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 고객들의 정보 유출은 없었다"면서 해킹된 직원 정보도 "민감하거나 개인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다만 맥도날드는 이번 해킹이 랜섬웨어 공격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랜섬웨어는 컴퓨터 시스템에 침투해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해킹 수법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