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다시는 국가폭력이 이 나라에 들어서지 못하게 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6.10 12:34

업데이트 2021.06.10 14:28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은 34번째 6·10민주항쟁 기념일인 10일 “민주인권기념관을 착공한다”며 “‘남영동 대공분실’에 ‘민주와 인권의 기둥’을 우뚝 세워 다시는 ‘국가폭력’이 이 나라에 들어서지 못하게 할 것”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늘 우리는 1987년 1월 스물 두 살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으로 숨졌던 옛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 자리에 역사적인 ‘민주인권기념관’을 착공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젊고 푸른 꽃들이 진 자리에 맺힌 민주주의의 열매가 참으로 가슴 아리게 다가온다”며 “우리는 많은 분들의 희생 위에서 민주주의를 누리게 됐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오늘 기념식장과 지자체, 해외공관에서 동시에 민주주의 훈포장을 수여한다”며 “정부는 지난해부터 민주주의 유공자를 발굴해 훈포상을 전수하고 있으며, 더 많은 분의 공헌을 기리기 위해 올해부터는 정기포상으로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독립, 호국, 민주유공자들께 예우를 다 하고 그 이름을 자랑스럽게 기억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6·10민주항쟁의 정신은 미래세대로 계승되어야 할 고귀한 자산”이라며 “6월의 뜨거웠던 광장을 회상하면서, 우리의 일상 곳곳에서 민주주의를 성숙하게 실천하고 계신 국민들께 한없는 존경의 마음을 보낸다”고 말했다.

정부는 민주인사에 대한 강압적 조사와 인권탄압이 자행돼 국가폭력의 상징이었던 서울 용산구 남영동 대공분실을 총사업비 420억원을 들여 민주화운동을 기리는 기념관으로 바꿔 2023년 6월 개관할 예정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