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스벅엔 1회용 컵 없습니다"…연간 500만개 줄여

중앙일보

입력 2021.06.02 15:30

2일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한국공항공사·스타벅스커피코리아·SK텔레콤·CJ대한통운·행복커넥트 7개 민·관 기관은 ‘일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2일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한국공항공사·스타벅스커피코리아·SK텔레콤·CJ대한통운·행복커넥트 7개 민·관 기관은 ‘일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가 일회용품 감축을 위해 제주도와 손을 잡는다. 2일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한국공항공사·스타벅스커피코리아·SK텔레콤·CJ대한통운·행복커넥트 7개 민·관 기관은 ‘일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 업무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서 민·관은 함께 제주 지역 내 일회용 컵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 컵 사용 활성화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정부와 지자체는 이를 위한 정책 및 행정 사항을 지원하고, 기업들은 제주 지역에서 다회용 컵 사용 매장을 늘리고 관련 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했다.

스타벅스는 제주서해안로DT점, 제주애월DT점, 제주칠성점, 제주협재점 등의 4개 매장을 시범운영 매장으로 선정하고 오는 7월 6일부터 일회용 컵 없는 매장 운영을 시작한다. 음료 구매 시 다회용 컵 보증금 1000원을 내고, 다 쓴 다회용 컵을 매장이나 제주공항 내 반납기를 통해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받는 식이다. 보증금은 스타벅스 카드나, 해피해빗 앱 내 포인트, 현금 등으로 반환받을 수 있다.

SK텔레콤과 행복커넥트는 다회용 컵 반납기를 제작 및 설치한다. CJ대한통운은 반납기로 수거한 다회용 컵을 세척장으로 옮기고 다시 스타벅스 매장으로 배송하는 역할을 한다. CJ대한통운은 향후 전기배송차를 배송에 투입할 방침이다.

현재 제주도엔 스타벅스 매장 23개가 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이번 4개 매장 시범 운영을 통해 개선점을 찾아가며 오는 10월까지 제주 지역 전 매장으로 일회용 컵 없는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제주 전 매장에서 다회용 컵을 쓰게 되면 연간 약 5백만개의 일회용 컵 감축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협약식에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제는 우리 모두가 일회용품과 거리를 두고 다회용품을 사용하는 순환경제 실천의 주인공이 되어야 할 때”라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자원순환 문화가 우리의 일상에 정착되고 사회 전반에 확산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