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IOC와 화상회의…“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준비, 평화의 꿈 이루게 노력”

중앙일보

입력 2021.06.01 20:03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미래유치위원회의 크리스틴 클로스터 아센 위원장과 화상회의를 했다고 서울시가 전했다. 사진 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미래유치위원회의 크리스틴 클로스터 아센 위원장과 화상회의를 했다고 서울시가 전했다. 사진 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올림픽 개최지 후보를 심사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미래유치위원회의 크리스틴 클로스터 아센 위원장과 화상회의를 열고 올림픽 유치를 위한 각오를 적극적으로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약 1시간 동안 진행된 회의에서 “서울시는 남북관계가 그동안 겪어온 과거의 대립과 갈등의 기억들에 얽매이지 않고, 한반도의 평화와 화합이라는 밝은 미래를 향해 긴 호흡으로 뚜벅뚜벅 걸어가는 심정으로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를 착실하게 준비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스포츠를 통한 평화와 화합이라는 올림픽 가치를 바탕으로 우리 민족의 염원인 ‘평화의 꿈, 통일의 꿈’을 이루어 갈 수 있도록 IOC가 함께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 회의에서 서울시는 지난 4월 1일 IOC에 제출한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제안서’의 내용을 자세히 설명했다.

회의에는 오 시장 외에도 유승민 IOC 위원과 관계부처 담당 국장 등이 참석했고 IOC 측에서는 재클린 바렛 미래올림픽유치과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해 1월부터는 IOC와 지속협의를 진행 중이며, 서울시와 IOC 간 화상회의를 통한 협의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2018년 9월 19일 남북 정상이 발표한 ‘2032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유치 협력에 관한 공동 선언’ 이후 대한체육회로부터 국내 유치도시로 선정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날 회의에서 검토된 내용을 반영해 제안서의 구체성과 타당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