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북도청 또 압수수색…부동산 투기 자료 확보 주력

중앙일보

입력 2021.06.01 10:41

전북도청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지난달 12일에 이어 1일 오전 또 한 차례 전북도청을 압수수색 하기 위해 압수물을 담을 상자를 들고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전북도청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지난달 12일에 이어 1일 오전 또 한 차례 전북도청을 압수수색 하기 위해 압수물을 담을 상자를 들고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경찰이 지난달 12일에 이어 1일 오전 한 차례 더 전북도청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현재 고창 백양지구 개발을 담당하는 전북도 간부 A씨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이다. 이날 압수수색이 A씨와 연관된 것인지, 또 다른 사안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압수수색에 앞서 이날 오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이번 투기 의혹은 전북도 지역개발과 간부인 A씨가 고창 백양지구 개발지 인근 논과 밭 등 9500여㎡를 지인 3명과 함께 사들이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지난 12일 A씨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뒤 디지털 포렌식 등을 거쳐 압수물 분석을 이미 마쳤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