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거인' 첼시 캉테, 챔스 결승 최우수선수

중앙일보

입력 2021.05.30 09:14

챔피언스리그 우승트로피 빅이어를 드는 캉테(가운데). [AP=연합뉴스]

챔피언스리그 우승트로피 빅이어를 드는 캉테(가운데). [AP=연합뉴스]

‘작은 거인’ 첼시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30·프랑스)가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첼시는 30일(한국시각) 포르투갈 포르투의 에스타디오 드라강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맨체스터시티를 1-0으로 꺾고 9년 만에 우승했다. 전반 42분 첼시 카이 하베르츠가 결승골을 터트렸지만, UEFA는 경기 최우수선수(Player Of The Match)로 캉테를 뽑았다.

캉테는 스리백 앞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 중원을 지배했다. 1m68㎝ 작은 키에도 불과하고 11차례 볼경합에서 승리했다. 맨시티의 빌드업과 점유율 축구를 무력화 시켰다. 후반 7분 태클로 케빈 더 브라위너의 볼을 따냈다.

첼시 레전드 조 콜은 BT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내가 캉테를 보기 전까지 최고는 마켈렐레였다. 캉테는 마켈렐레에 무언가 추가된 선수”라고 극찬했다. 클로드 마켈렐레(48·1m68㎝)는 프랑스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로 꼽히는 선수다.

말리 이민자 출신 캉테는 과거 작은 키 탓에 프랑스 프로팀 입단 테스트에서 줄줄이 탈락했다. 2012년 볼로냐(프랑스)에서 프로 데뷔해 캉(프랑스)을 거쳐, 2015~16시즌 만년 하위팀 레스터시티를 133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2016-17시즌 첼시로 이적해 ‘킹 메이커’로 거듭났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