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민 사건 책임지고…" 경찰 뒤집은 김창룡청장 가짜뉴스

중앙일보

입력 2021.05.28 14:04

업데이트 2021.05.28 14:09

[사진 경찰청]

[사진 경찰청]

대학생 고 손정민씨 사망 사건과 관련해 김창룡 경찰청장에 대한 가짜뉴스가 퍼지자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28일 경찰청은 “김 청장 관련 허위사실 내용이 담긴 영상이 전날 유튜브에 게시돼 법리 검토 등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7일 유튜브에 ‘김창룡 경찰청장, 국민들에게 긴급발표 “손정민 사건은 제가 책임지고… 손정민 사건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서울경찰청이 잘못 하고 있다” “별도 수사대를 편성하겠다”는 등 허위사실이 담겼다.

이에 경찰청은 해당 영상에 “김창룡 경찰청장과 무관한 내용이며, 허위 사실 유포 등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

경찰청은 “향후 무분별한 허위사실 유포 행위에 대해 법령에 의거해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북경찰청 전경. [중앙포토]

충북경찰청 전경. [중앙포토]

한편 앞서 26일엔 송정애 대전경찰청장이 ‘손정민 사건 수사팀을 비판했다’는 내용의 가짜뉴스 영상이 확인됐다.

한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송정애 대전청장, 서울 경찰에 대한 강한 반응’이라는 영상에는 송 청장이 “서울시 경찰 행동에 대해 혼란스러워하는 점이 많다”, “우리가 수사 중이라면 증인에 대해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대전경찰청은 해당 영상 댓글에 “대전경찰청장과 무관한 내용이며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달았다.

현재 충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이 영상을 올린 유튜버를 내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