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잘려도 새끼 낳았다…경이로운 지리산 반달가슴곰 포착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5.24 12:00

업데이트 2021.05.24 12:08

지리산에서 포착된 반달가슴곰 새끼. 국립공원공단

지리산에서 포착된 반달가슴곰 새끼. 국립공원공단

올해 지리산에서 반달가슴곰 새끼 6마리가 태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새끼곰들이 야생에서 뛰어노는 모습이 무인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지리산에서 활동 중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반달가슴곰의 동면지 조사를 통해 4마리의 어미곰이 새끼 6마리를 출산한 것을 최근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동면지 및 인근 지역에 설치한 무인카메라를 통해서 이뤄졌으며, 4마리의 어미곰이 새끼 1~2마리씩 출산해 총 6마리의 새끼 반달가슴곰이 태어났다.

KF-52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2년 연속 새끼를 출산했다. KF-52는 한국(Korea)에서 태어난 암컷(Female) 개체를 뜻한다. 2012년 야생에서 태어난 KF-52는 지금까지 총 7마리의 새끼를 출산했는데, 2017년 올무 피해로 인해 앞발이 절단되는 사고를 겪었는데도 연이어 새끼를 출산하는 등 야생에서 다른 어떤 개체보다 뛰어난 적응력을 보이고 있다.

반달가슴곰 복원사업 중 하나로 지난 2004년 지리산에 처음으로 방사된 RF-05는 올해 18살(사람 나이로 70대)의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새끼를 출산했다. “이는 생태적으로 흔치 않은 사례”라고 국립공원공단은 설명했다.

지리산 반달가슴곰 74마리로 늘어…“탐방로 벗어나면 안 돼”

지리산 반달가슴곰 새끼. 국립공원공단

지리산 반달가슴곰 새끼. 국립공원공단

올해 태어난 개체 6마리를 더하면 현재까지 지리산과 덕유·가야산 일대에 서식하는 반달가슴곰의 총 개체 수는 최소 74마리로 추정된다. 개체 수가 늘어나면서 인근 주민이나 등산객들과 마주치는 일도 잦아지고 있다. 지난 7일에는 전남 광양시 진상면에서 반달가슴곰이 마을에 나타나 뒷마당을 어슬렁거리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국립공원연구원은 겨울잠에서 깨어난 곰이 먹이 활동을 하다 민가까지 내려온 것으로 보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반달가슴곰이 활발하게 활동할 시기가 다가오면서 주요 서식지 주변에 ‘곰 출현 주의’ 깃발과 피해 방지시설을 설치하는 등 지역사회와 공존을 위한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성열 국립공원공단 생태보전실장은 “반달가슴곰 등 야생동물과 공존을 위해서 탐방객들은 정규 탐방로를 이용해야 한다”며 “무심코 샛길을 이용할 경우, 경고방송을 듣거나 곰 출현 주의 홍보물을 보게 되면 그 즉시 현장을 벗어나 정규 탐방로로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