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수' 설린저 또 명강의, KGC 프로농구 챔프전 진출

중앙일보

입력 2021.04.26 21:10

한 수 가르치듯 차원 다른 활약을 펼친 KGC 설린저(오른쪽). [연합뉴스]

한 수 가르치듯 차원 다른 활약을 펼친 KGC 설린저(오른쪽). [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4시즌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4강PO서 현대모비스에 3연승
한 수 가르치듯 40점 15리바운드

김승기 감독이 이끄는 KGC는 2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4강 PO(5전3승제) 3차전에서 울산 현대모비스를 86-80으로 꺾었다. KGC는 정규리그 2위 현대모비스에 3연승을 거뒀다. 2연속 스윕이다. 앞서 정규리그 3위 KGC는 6강 PO에서도 부산 KT를 3연승으로 꺾고 올라왔다.

KGC는 2016~17시즌 이후 4시즌 만에 챔프전에 올라 통산 3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전주 KCC(2승1패)-인천 전자랜드(1승2패) 4강PO 승자와 우승을 다툰다.

KGC 제러드 설린저(29·2m4㎝)가 40점, 15리바운드를 올렸다.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 출신 설린저는 지난달 KGC에 가세했다. 설린저는 팬들 사이에서 ‘설교수’라 불린다. 이날도 한 수 가르치듯 차원 다른 활약을 펼쳤다.

4강PO 1차전에서 40점을 몰아쳤던 설린저는 3차전 1쿼터에 팀의 첫 11점을 모두 넣었다. 전반에만 24점-1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전성현의 3점포까지 터지며 KGC가 전반을 51-41로 마쳤다.

설린저는 78-73으로 앞선 종료 1분43초 전에 플로터슛을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80-84로 뒤진 종료 12초 전에 이현민의 턴오버가 뼈아팠다. 설린저는 정규리그 외국인선수 MVP 현대모비스 숀 롱(26점, 11리바운드)에 판정승을 거뒀다. 김승기 KGC 감독은 PO 통산 승률 1위(20승10패, 66.7%)를 이어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