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물류창고에 'AI 로봇팔' 투입…물류 효율화”

중앙일보

입력 2021.04.22 10:41

CJ대한통운이 팔레트에 적재되어 있는 박스들의 면적, 높이, 위치를 인식해 자동으로 들어올려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업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다른 규격의 박스들이 함께 쌓여 있거나 나란히 정렬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도 자동으로 피킹 작업이 가능해 ‘비정형 패턴 박스 피킹 로봇팔’이라고도 불린다. CJ대한통운 직원이 경기도 동탄 풀필먼트센터에 투입된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팔레트에 적재되어 있는 박스들의 면적, 높이, 위치를 인식해 자동으로 들어올려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업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다른 규격의 박스들이 함께 쌓여 있거나 나란히 정렬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도 자동으로 피킹 작업이 가능해 ‘비정형 패턴 박스 피킹 로봇팔’이라고도 불린다. CJ대한통운 직원이 경기도 동탄 풀필먼트센터에 투입된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물로업계 최초로 택배 상자의 형태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AI 로봇팔’을 상용화했다. CJ대한통운은 경기 동탄 풀필먼트센터에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투입해 이커머스 주문 상품의 피킹(선별) 작업에 활용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3D 이미지 센싱, AI 딥러닝 및 진공흡착 기술이 적용된 것으로, 적재된 상자들의 면적 면적·높이·위치를 자동으로 인식해 컨베이어벨트로 옮긴다. 서로 다른 규격의 상자들이 섞이거나 흩어진 채로 쌓여 있어도 작업이 가능하다.

기존에도 일부 물류센터에서 로봇팔을 운용하긴 했지만, 미리 설정해 놓은 규격의 상자만 정해진 위치에서 옮기는 식어어서 활용도가 떨어졌다. 새 로봇팔은 1회 작업에 동시에 2개의 상자를 최대 20kg까지 들어 올리고, 한 시간에 약 700개 상자를 처리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신기술 도입으로 물류센터의 노동 강도를 줄이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통해 다양한 종류의 상품들을 더욱 효율적으로 처리함으로써 고도화된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인 첨단 물류기술 개발 및 현장 도입을 통해 물류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