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영화 끝난 영화관서 1억2000만원 발견…“주인 찾아요”

중앙일보

입력 2021.04.18 19:01

서울의 한 롯데시네마 상영관 내부. 뉴스1

서울의 한 롯데시네마 상영관 내부. 뉴스1

서울의 한 영화관에서 수표 1억2000만원과 통장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주인을 찾고 있다.

18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 직원이 “1000만원권 수표 12장과 통장을 습득했다”고 112 신고했다.

월드타워점 사무소는 심야영화 상영 종료 후 영화관을 청소한 용역 직원이 처음 발견한 수표와 통장을 받은 뒤 고액임을 확인하고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통장 사이에 수표 12장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유실물 프로그램(LOST 112)에 등록했다.

또 신고한 직원에게 유실물법에 따라 물건 가액의 5∼20% 범위에서 소정의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고 안내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표 소유자가 경찰에 분실 사실을 신고하지 않았다”며 “주말 중 분실신고가 들어오지 않으면 내일 은행 업무가 정상 시작되면 분실자를 찾아 인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