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탄핵" 분노···57만 반대 청원 한중문화타운 뭐길래

중앙일보

입력 2021.04.18 05:00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지난 2월 강원 춘천시 강원대학교 6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강원도형 탄소중립 저탄소 자립 도시 국회 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지난 2월 강원 춘천시 강원대학교 6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강원도형 탄소중립 저탄소 자립 도시 국회 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홍천군 일원에 추진 중인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 논란이 반중(反中) 바람을 타고 확산하고 있다.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어 강원도지사 탄핵을 촉구하는 글까지 등장했다.

17일 강원도 등에 따르면 이번 논란은 동북공정 등 역사 왜곡 논란으로 폐지된 조선구마사 드라마로 촉발된 반중 정서 확산 속에서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청원인은 “왜 대한민국에 작은 중국을 만들어야 하나요? 중국에 한국 땅을 주지 마세요”라며 “김치·한복·갓 등 우리 고유의 문화를 약탈하려고 하는 중국에 이제는 맞서야 합니다. 국민은 강원도가 중국화 되는 것에 반대하며 엄청난 규모의 차이나타운이 지어지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라고 적었다. 해당 청원은 이날 현재 57만5059명이 동의해 전체 동의수 1위를 기록하는 등 논란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강원도는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강원도는 “최근 반중 정서와 맞물려 논란이 된 한중문화타운 조성사업에 대해 오해가 확산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한중문화타운은 중국인이 집단거주하는 차이나타운과는 완전히 다르다. 민간기업이 추진하는 사업으로 한국과 중국 문화를 테마로 정보기술(IT)과 접목한 다양한 한류 볼거리를 제공하는 관광시설”이라고 밝혔다. 이어 “강원도는 순조로운 사업 추진을 위해 인허가 등의 행정지원을 하고 있을 뿐 예산 투입은 없다”고 설명했다.

최 지사, “가짜뉴스 바로잡겠다”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 온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 제목의 청원 글. 현재 57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상황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 온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 제목의 청원 글. 현재 57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상황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이 사업을 추진해 온 코오롱글로벌 측은 현재 기본계획만 있는 구상 단계로 향후 사업계획을 구체화하는 단계에서 국민 정서 및 국제환경 변화, 기업 경영 여건을 종합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강원도에 밝혔다. 강원도는 관련 내용을 검토해 오는 28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공식 답변할 예정이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한중문화타운 사업과 관련해) 약간의 사실과 대부분의 가짜뉴스를 적당히 섞어 엉뚱한 뉴스가 생산되고 있다. (차이나타운 조성은) 말도 되지 않는 얘기”라며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중국인 관광객 1000명을 모아 놓고 치맥 파티까지 하지 않았느냐. 중국 관광객에게 우리 전통문화를 자랑하고 문화 교류를 하자는 취지의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해명에도 지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강원도지사의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는 등 반발 움직임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청원인은 “중국인들의 거주 여부와 관계없이 국민은 우리 땅에서 중국의 문화를 알리는 것에 결사반대한다”며 “한없이 노골적인 동북공정이 국민들의 민심을 반중 정서로 통일시켰고 반감은 보다 거세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 동의자는 2만명을 넘었다.

강원도, 28일 국민청원 공식 답변 예정

빨간 중국어 간판을 내건 가게가 즐비한 인천 차이나타운. 1883년 인천항이 개항하면서 번성한 지역으로 지금은 맛집을 찾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중앙포토

빨간 중국어 간판을 내건 가게가 즐비한 인천 차이나타운. 1883년 인천항이 개항하면서 번성한 지역으로 지금은 맛집을 찾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중앙포토

강원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중국인 집성촌이나 거주시설을 만드는 게 아니라, 민간기업이 100% 투자를 해서 문화 콘텐트를 만드는 관광단지 사업”이라며 “잘못된 정보로 인해 기업의 투자 유치와 대규모 관광시설 조성이 위축되지는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한중문화타운은 홍천군 북방면 전치곡리 일원 120만m²에 추진 중인 사업이다. 한국을 테마로 한 케이팝 뮤지엄과 드라마세트장, 중국을 테마로 한 전통문화거리, 중국전통정원, 문화교류를 테마로 한 IT홍보관, 한중 문화공연장 등의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