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은행, 소매금융 철수…한미은행 인수 17년 만에

중앙일보

입력 2021.04.16 00:03

지면보기

경제 04면

한국씨티은행이 개인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소매 금융 시장에서 철수한다. 2004년 씨티그룹이 옛 한미은행을 인수한 지 17년 만이다. 씨티그룹은 15일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아시아·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의 소매 금융을 네 개의 글로벌 자산관리센터 중심으로 재편한다. 한국을 포함한 13개국의 소비자 금융사업에서 출구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정 국가에서 (저조한) 실적 때문에 철수하는 것이 아니라 유망한 부문에 자원을 집중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사업 기업금융 중심 재편”

씨티그룹은 호주에서도 신용카드·주택담보대출 등 소매금융 부문을 매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씨티그룹의 새 최고경영자(CEO)가 취임한 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한국은 호주와 함께 주요 철수 대상 지역으로 거론됐다.

단 기업금융 등 투자은행(IB) 부문은 한국에 남겨 영업을 이어가기로 했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기업금융을 중심으로 한국 내에서의 사업을 재편하고 이 과정에서 고객들을 충분히 지원하는 것에 우선순위를 두겠다”고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2014년 씨티캐피탈을 매각했을 때와 2017년 대규모로 점포를 통폐합했을 때도 철수설에 휘말린 적이 있다. 당시에는 철수설을 부인했었다. 한국씨티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은 1878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3074억원) 대비 크게 줄어든 수치다. 금융권에서는 한국씨티은행이 소매금융에서 철수하면 수도권 진출을 노리는 지방은행이 주요 인수합병 후보로 떠오를 것이라고 전망한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