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사전투표 표심, 개혁하라는 뜻···180석 여당, 뭐하나"

중앙일보

입력 2021.04.12 21:45

업데이트 2021.04.13 02:25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사전투표 결과를 분석해보니 더 적극적으로 개혁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이어나갔다. 앞서 정 의원은 '조국 사태' 옹호 등은 4·7 재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의 패인이 아니라며 "서초동 촛불 정신을 잊으면 안 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구을 사전투표 후보득표율과 지난 총선 당시 득표율을 비교하며 "사전투표는 박영선이 5% 이겼고 총합은 박영선이 8.46% 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전투표는 적극적 지지층이 적극적으로 투표한다는 것을 가정해 보면 더 적극적으로 개혁해야 한다는 표심이라고 본다"며 "검찰·언론·사법·민생개혁 등 개혁은 자전거 페달과 같아서 멈추면 계속 밟지 않으면 넘어지고 쓰러져서 전진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180석이나 줬는데 지금 뭐 하고 있느냐?'에 적극적으로 응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스피드하게 더 개혁, 여러분 생각은 어떠시냐"고 물었다.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편 민주당은 재보선 참패로 지도부가 퇴진한 뒤, 당 수습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일부 초선들이 '조국 사태'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지만, 3선 중진인 정 의원은 "서초동 촛불 정신을잊으면 안 된다"며 지지층 결집에 몰두하는 모양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