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선관위 항의 방문 "오세훈 낙선운동과 다름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1.04.07 17:29

국민의힘 박성중 선대위원장, 전주혜 선대위법률지원단장, 유경준 총괄선대본부장, 배준영 선대위 대변인이 7일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방문해 조해주 상임위원과 면담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박성중 선대위원장, 전주혜 선대위법률지원단장, 유경준 총괄선대본부장, 배준영 선대위 대변인이 7일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방문해 조해주 상임위원과 면담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가 재보궐선거 당일인 7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했다.

선대위는 선관위가 오 후보 배우자의 납세액이 누락됐다며 서울 전 투표소에 해당 공고문을 부착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악의적이고 편파적 표현을 썼다”면서다.

이날 선관위는 서울지역 모든 투표소에 ‘후보자 정보공개자료의 내용에 관한 공고’라는 제목의 공고문을 붙였다. 여기엔 오 후보의 배우자와 관련해 ‘납부·체납 실적을 누락함’이라고 적혀 있다. 오 후보의 배우자가 실제 1억 1997만9000원의 세금을 납부했는데, 선고공보물에는 이보다 30만 2000원이 적은 1억 1967만 7000원이 납부액으로 적혔다는 것이다.

오 후보 선대위는 약 40분간 이어진 조해주 상임위원과의 면담에서 “공고문을 보면 마치 내야 할 세금을 안 낸 것처럼 돼 있다. 오 후보 낙선운동을 한 것과 다름없다”고 항의했다. 공고문 정정과 사과도 요구했다. 조 위원은 “이 사안을 공고 전에 보고 받았다”며 “입장 표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국민의힘 측이 전했다.

앞서 배준영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오 후보의 배우자가 30만 2000원 세금을 더 낸 것을 밝히지 않았다고 민주당은 등록 무효를 주장하고, 선관위는 모든 투표장 앞에 공고를 붙였다”며 “유권자들은 자칫 오 후보가 세금을 누락했다고 생각할 수 있는 오해의 소지가 다분하다”고 비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