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난 일요일 침묵 속 미사일 2발 발사···한미 당혹"

중앙일보

입력 2021.03.24 06:06

업데이트 2021.03.24 11:04

워싱턴포스트는 북한이 지난 주말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23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해 3월 29일 북한이 실시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사진. [노동신문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워싱턴포스트는 북한이 지난 주말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23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해 3월 29일 북한이 실시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사진. [노동신문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주말 단거리 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맹렬히 비난한 뒤 21일 미사일을 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2발이라고 보도했다.

미사일 종류와 발사 지점, 사거리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WP는 북한의 이번 시험 발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직접적인 도전을 나타낸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통상적으로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는 한국 합동참모본부 발표를 통해 공개된다. 이번처럼 외신 보도를 통해 알려지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북한이 침묵한 것도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진다.

WP는 "북한은 통상적으로 기술력을 강조하기 위해 이 같은 (군사적) 발전을 알리는데, 일요일 미사일 발사에 대해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아 미국과 남한 관리들을 당혹스럽게 했다"고 전했다. 이번 시험 발사는 미 당국이 해외에서 첩보를 취합하는 과정에서 파악하게 된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 21일 단거리 순항미사일 2발 발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북한, 21일 단거리 순항미사일 2발 발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미 언론을 종합하면 북한은 한미 연합 훈련 종료 후 사흘 뒤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한·미는 지난 8일부터 18일까지 연합훈련을 했다.

취임 두 달째인 바이든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와는 다른 "새로운 접근법"을 내놓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대북 정책 수립을 위한 기관 간 검토를 진행 중이다. 대북 정책 검토 기간이 길어지는 가운데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바이든 행정부에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

WP는 상황을 잘 아는 세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는 자신들이 미적거리는 사이 북한이 핵 도발을 재개할 경우 비판받을 수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달 초 북한이 시험을 재개할 수 있다는 신호를 미 정보 당국이 포착하면서 이 같은 우려는 더욱 긴박해졌다"고 전했다.

미 국방부 관리들도 지난 몇 주 동안 북한이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할 가능성을 경고해 왔다.

이 같은 배경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13일 "지난 2월 중순 이후 여러 채널을 통해 북한에 연락을 취했지만, 응답을 받지 못했다"고 로이터통신을 통해 공개했다. 다음 날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를 공식 확인했다.

사흘 뒤인 16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한미연합 훈련을 비난하면서 미국을 향해 “미국의 새 행정부에도 한 마디 충고한다”면서 “앞으로 4년간 발편잠을 자고 싶은 것이 소원이라면서 시작부터 멋없이 잠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틀 뒤인 18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 부상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고 "미국의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이 철회되지 않는 한 그 어떤 조미(북미) 접촉이나 대화도 이루어질 수 없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계속 이러한 미국의 접촉시도를 무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