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LH특검은 투기엄폐작전, 놀고있는 한동훈이 수사하자"

중앙일보

입력 2021.03.12 17:14

업데이트 2021.03.12 17:23

국민의힘 김웅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웅 의원.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제안한 것에 대해 “시시하게 조사 말고, 놀고 있는 한동훈이 수사하자”며 수사 적임자로 한 검사장을 지목했다.

김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LH특검’ 제의에 대해선 “투기 완판당의 투기 엄폐작전에 불과하다”며 “국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정당이 어디냐”라고 평가절하했다.

김 의원은 “지금 특검법 만들고 수사 들어가면 아무리 빨라도 4월 중순 이후다. 그 시간이면 인수봉도 없앨 수 있다”며 “약 그만 파시고 즉각 검찰 주도 합동수사본부(합수본)을 만들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박근혜 정부 때부터 조사하자’고 한 데 대해선 “물타기에 불과하며 박근혜 때는 신도시개발이 없었다”고 했다. 또 민주당의 ‘국회의원 전수조사’ 제의에 대해선 “물귀신 작전으로 국회에 넘기지 말고 검찰 조사하자”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러면서 “검찰 주도 합수부를 통해 국토부, 기획부동산 등을 압수수색부터 해놓자”며 특검 운운은 증거인멸 시간을 주려 하는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