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 43층짜리 타워 빌딩, 8월 문 연다

중앙일보

입력 2021.02.23 10:00

업데이트 2021.02.23 23:02

백화점, 높이 193m로 대전의 랜드마크 

대전의 주요 도시 인프라가 올해 속속 완공돼 시민에게 휴식과 레저 공간을 제공할 전망이다. 대전의 랜드마크가 될 신세계 사이언스 콤플렉스가 오는 8월 준공되고 갑천변 야간 경관 조성 사업도 마무리된다.

신세계 사시언스콤플렉스가 오는 8월 완공된다. 사진은 조감도. [대전시]

신세계 사시언스콤플렉스가 오는 8월 완공된다. 사진은 조감도. [대전시]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에선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건설 마무리 공사가 이어지고 있다. 신세계가 2018년 6월부터 6302억원을 들여 건립하는 사이언스콤플렉스는 건물 면적 27만9263㎡의 복합시설로, 지하 5층·지상 43층 규모의 타워 건물도 들어선다. 대전에서 아파트를 제외하고 상업·업무용 건물 가운데 가장 높다.

 높이 193m의 이 타워 건물에는 호텔이 들어서고 전망대도 설치될 예정이다. 타워 건물 저층과 연결되는 2개 동 형태의 8층짜리 건물도 짓는다. 모두 백화점 공간으로 영화관과 과학·문화체험시설 등 복합 엔터테인먼트 시설도 있다. 백화점 건물 옥상에는 시민의 쉼터로 정원이 만들어질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사이언스콤플렉스가 완공되면 과학·문화·여가 등 모든 것이 가능한 대전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준공이 임박하자 대전지역 다른 대형 유통업체도 긴장하고 있다. 갤러리아타임월드 백화점은 2018년 말 루이비통·구찌 등 명품 매장을 전면 리뉴얼했다. 이어 올해는 프라다·버버리 매장 등도 새로 꾸밀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백화점 외관을 싹 바꿨다.
 이와 함께 대전시는 엑스포과학공원에서 연구단지 네거리에 이르는 구간에 '과학마을'과 '대덕과학문화의 거리'를 조성하고 있다. 이 사업은 오는 6월과 9월 각각 마무리된다. 이 지역에는 스마트 전람회장, 자율주행 셔틀, 스마트 횡단보도, 과학자 갤러리 등 첨단 도시 서비스가 시범적으로 적용된다.

갑천 경광조명. [대전시]

갑천 경광조명. [대전시]

 갑천에는 경관조명 설치

 갑천변 물빛길 조성사업도 올해 8월에 완공된다. 이 사업은 대덕대교∼둔산대교 1.2㎞ 구간에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교량 구조물 측면에 미세먼지 알림 조명과 음악이 나오고 자동으로 밝기가 조절되는 스마트가로등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다리 밑 공간에는 트릭아트와 증강현실(AR)을 설치해 산책하는 시민이 재미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20억원이다.

 이 구간에는 야간에도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는 시민이 많지만 조명이 없었다. 교량 측면에 설치되는 미세먼지 조명은 시민에게 미세먼지 농도를 알려주는 정보제공 역할도 하게 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을 방문하는 여행객과 시민에게 최고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e스포츠의 저변확대와 게임산업 육성을 위한 ‘e스포츠 상설경기장’이 오는 7월 엑스포과학공원에 들어선다. 시는 엑스포과학공원 내 첨단과학관을 리모델링해 e 스포츠 상설 경기장을 만들었다. 500석 규모의 주 경기장과 50석 규모의 보조 경기장, 1인 미디어실, 선수대기실과 심판실, 카페테리아 등을 갖췄다.

 이곳에는 정부 예산 30억원 등 총 70억원이 투입됐다. 대전시는 경기가 없을 때도 100대의 인터넷 게임시설을 상시 운영하고 경기장과 연계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실증체험 지원센터를 구축해 경기장을 찾는 시민에게 다양한 체험기회와 즐길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