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뺨때리기 시켜" 학폭 폭로에…걸그룹 수진 측 "허위유포"

중앙일보

입력 2021.02.21 18:38

업데이트 2021.02.21 18:54

(여자)아이들 수진, [일간스포츠]

(여자)아이들 수진, [일간스포츠]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의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소속사가 사실이 아니라며 아니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조치를 경고하고 나섰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먼저 온라인상에서 확산되고 있는 '(여자)아이들' 수진 관련 게시글에 대해 본인 확인 결과, 댓글 작성자는 수진의 중학교 재학시절 동창생의 언니로 수진과 동창생이 통화로 다투는것을 옆에서 들은 작성자가 수진과 통화를 이어나가며 서로 다툰 사실은 있다"며 "하지만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꿈을 향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며 한발씩 앞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멤버들이 더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린다"며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게재한 이들에게는 형사고소 및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당사는 향후 엄벌에 처해질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당사는 지난해 12월 15일 아티스트 권익보호 위원회를 설치하고 온라인상에서 발생하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모욕, 수치심을 야기하는 성적인 표현 및 편집물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왔으며 법무법인을 통해 형사고소를 진행하고 있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동생이 수진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의 학폭 폭로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수진의 '학폭' 드디어 터트릴 때"라며 수진이 화장실에서 자신의 동생과 동생 친구들을 불러다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자기 동생을 '왕따'라고 칭하는 단체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