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낙동강 보(洑)는 손도 못대면서”…공주시민 공주보 해체 반대 투쟁

중앙일보

입력 2021.02.02 14:30

업데이트 2021.02.02 14:33

충남 공주지역 주민들이 “정부의 공주보(洑) 해체 결정을 규탄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보 해체 반대 운동에 나섰다.

2일 오전 충남 공주시청 정문 앞에서 지역 농민과 시민들로 구성된 '공주보해체반대 투쟁위원회'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농민들이 트랙터까지 끌고 나와 "공주시민 절대 다수인 75%가 공주보 해체를 반대하고 있는데 문재인 정부는 공주보를 파괴하려한다"고 주장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2일 오전 충남 공주시청 정문 앞에서 지역 농민과 시민들로 구성된 '공주보해체반대 투쟁위원회'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농민들이 트랙터까지 끌고 나와 "공주시민 절대 다수인 75%가 공주보 해체를 반대하고 있는데 문재인 정부는 공주보를 파괴하려한다"고 주장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공주보 해체반대투쟁위원회(투쟁위원회) 주민 20여명은 2일 공주시청 앞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4대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정부 조사평가단은 애초부터 극렬한 반대가 예상되는 한강과 낙동강은 뒤로하고 금강과 영산강을 대상으로 보 해체를 전제로 수질 등을 조사했다”며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지난달 18일 공주보를 철거하겠다는 터무니없는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날 일부 주민은 트랙터를 몰고 나와 시위했다.

 투쟁위원회는 “지난달 27일 공개된 환경부의 금강·영산강 보 개방 모니터링 결과 보고서에도 6개 항목의 수질이 수문개방 이전보다 더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보 해체의 가장 큰 명분인 수질악화도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난 만큼 보 해체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공주보를 지키지 못하는 정치인은 시민이 엄중히 심판할 것”이라고도 했다.

 투쟁위원회 이국현 위원장은 “공주시민 75% 이상은 보 해체를 반대하고 있는데 정부가 이런 식으로 지역 주민을 무시할 수 있느냐”며 “공주시민은 공주보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2019년 7월 공주시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시민 74.8%가 ‘공주보를 지금처럼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당시 공주시의회도 보 해체 반대 의견을 결의했다.

 투쟁위원회는 백제큰다리·금강철교·공주대교 등 공주를 관통하는 금강 다리 3곳과 공주보, 공주시청 앞 광장 등에 ‘정부는 공주보 해체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공주보 담수해 관광자원 되살리자’는 등의 플래카드 100여개를 걸었다.

 2일 오전 충남 공주시청 정문 앞에서 지역 농민과 시민들로 구성된 '공주보해체반대 투쟁위원회'가 집단 반발하며 시위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2일 오전 충남 공주시청 정문 앞에서 지역 농민과 시민들로 구성된 '공주보해체반대 투쟁위원회'가 집단 반발하며 시위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국민의힘 정진석(공주-청양-부여) 의원은 “낙동강·한강 보는 손을 못 대면서 금강 보부터 때려 부수겠다는 거냐”며 “공주보와 세종보 해체를 그냥 두고 볼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금강의 주인은 중앙정부와 환경단체가 아닌 조상 대대로 금강물로 밥 짓고 농사지으며 살아온 지역 주민과 농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지난달 19일 금강 세종보·영산강 죽산보는 전면 해체, 공주보는 상부 교량인 공도교를 유지하는 선에서 부분 해체하기로 했다. 또 금강 백제보와 영산강 승촌보는 상시 개방하기로 했다.

공주=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