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원전 이적행위" 김종인 맹공에…靑 발끈 "북풍공작이다"

중앙일보

입력 2021.01.29 17:58

업데이트 2021.01.29 18:31

밤사이 폭설이 내린 지난 1월 7일 오전 청와대 전경. [청와대사진기자단]

밤사이 폭설이 내린 지난 1월 7일 오전 청와대 전경. [청와대사진기자단]

산업통산자원부 공무원의 컴퓨터에서 '북한 원전 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 관련 문건 파일이 삭제됐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를 두고 29일 야권이 "이적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자 청와대가 발끈했다.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입장문에 대해 "우리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 지어주려 했다고 했다. 이적행위란 표현까지 했다"며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있어도 야당 대표 입에서 나온 말로 도저히 믿기지 않는 혹세무민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며 묵과할 수 없다"며 "김 위원장은 발언에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도 덧붙였다.

법적대응을 포함한 이날 청와대의 브리핑 내용은 사실상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통령 지시사항으로 봐도 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청와대 공식 입장이다. 대통령 뜻과 다를 수 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한수원 이사회의 결정 20여일 전, 한수원 이사회에서 (월성 1호기)를 중단하는 결정이 나올 것이라는 내용이 청와대에 보고됐다'는 이날 언론의 추가 보도에 대한 질문에는 "질문 취지를 이해 못 하겠다"고 말하며 답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수사 관련 사안이나 청와대가 김 위원장의 발언에 취하게 될 법적 조치 등에 대해서도 별도의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이날 김 위원장은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북한 원전' 문건에 대해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한 것은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및 노조의 동향을 파악한 문건도 삭제된 것으로 파악된 것에 대해 김 위원장은 "현 정부는 사찰 DNA가 없다고 줄기차게 주장해왔지만 이번에 고스란히 드러났다"며 "공문서 무단파기는 일부 공무원의 일탈행위로 치부하기엔 비상식적이다. 윗선 등 관련자를 모두 찾아내 엄벌하라"고 요구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