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 금융] 안정적 노후 위한 자산관리 상품 출시, 주택청약 신규 가입 이벤트도

중앙일보

입력 2021.01.29 00:04

지면보기

02면

하나은행은 ‘100년 안심 케어신탁 연금채움’ 통장을 출시했다. 또 ‘새해엔 별 쏟아지는 청약 선물 충전~소’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 하나은행]

하나은행은 ‘100년 안심 케어신탁 연금채움’ 통장을 출시했다. 또 ‘새해엔 별 쏟아지는 청약 선물 충전~소’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 하나은행]

하나은행이 소비자에게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고 있다. 은퇴 후의 삶을 준비하려는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를 반영해 신탁상품에 개인형 IRP(퇴직연금)를 결합한 신제품을 내놓았다. 내 집 마련의 꿈을 응원하기 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하나은행
노후케어, 상속, 생활비 지급 기능
IRP와 결합한 생활 관리 신탁통장
내 집 마련의 꿈 응원하는 행사도

‘100년 안심 케어신탁 연금채움’ 통장

먼저 하나은행은 고령화 시대를 맞아 안정적인 노후 대비를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 신탁상품에 개인형 IRP(퇴직연금)를 결합한 ‘100년 안심 케어신탁 연금채움’ 통장을 지난달 23일 출시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1인 가족 증가와 저출산 추세가 지속되는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삶의 환경이 변화하며 미래 리스크에 대비하고 은퇴 후의 삶을 준비하려는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100년 안심 케어신탁 연금채움’ 통장을 출시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번에 출시한 ‘100년 안심 케어신탁 연금채움’ 통장은 장수 리스크에 대비해 ▶노후케어 ▶상속 ▶생활비 지급 등 3가지 핵심기능을 탑재한 생활 관리형 신탁상품에 개인형IRP를 결합한 종합자산관리 신탁통장이다.

노후의 투명한 자금 관리를 위한 노후케어 기능은 지급청구대리인이 미리 지정한 생활비 한도 내에서 생활비를 청구할 수 있다. 병원비·간병비·요양비 등 실비 용도의 경우에는 증빙서류를 제출하고 지급 청구할 수 있다.

또 생활비 지급을 활용하면 미리 정해 놓은 절차에 따라 매월 또는 일정한 주기로 생활비 지급이 가능하다. 상속 기능을 활용하면 생활비 지급 후 남은 재산을 미리 정한 사람이나 기관에 이전할 수 있다.

이번에 추가된 연금수령 기능은 개인형IRP(퇴직연금)와 연계한 금융권 최초 사례로 일반 입출금 통장으로만 연금수령이 가능하던 제약을 뛰어넘어 신탁계좌로도 수령 가능하게 했다.

하나은행 연금사업지원부 관계자는 “퇴직연금에 가입하신 손님의 행복한 노후생활을 위해 다양한 맞춤형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손님들께 더 큰 만족과 기쁨을 드리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택청약종합저축 신규 가입 이벤트

하나은행은 주택청약종합저축 신규 가입자를 대상으로 ‘새해엔 별 쏟아지는 청약 선물 충전~소’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축년 새해를 맞아 오는 3월 31일까지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을 통한 내 집 마련의 꿈을 응원하기 위한 행사로,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 및 소(牛) 골드바(3.75g) 당첨의 기회도 제공한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 받기 이벤트에는 하나은행 스마트폰 앱 ‘하나원큐’를 통해 주택청약저축통장을 2만원 이상 신규 가입하고 자동이체를 등록한 만 19세 이상 개인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조건을 충족한 후 ‘하나원큐’ 이벤트 페이지의 ‘가입완료 스벅쿠폰받기’를 클릭하면 선착순 2만 명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Tall) 쿠폰 1매를 증정한다.

신축년 소 골드바 추첨 이벤트는 하나은행의 모든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주택청약저축통장을 2만원 이상 신규 가입하고 자동이체를 등록한 만 19세 이상 개인은 자동 응모된다. 추첨을 통해 총 21명의 당첨자에게 신축년 소 골드바를 증정한다. 당첨자는 오는 4월 12일 하나은행 홈페이지 및 ‘하나원큐’ 앱을 통해 발표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하나은행은 이번 이벤트 외에도 ‘하나머니’ 적립 주택청약종합저축 바우처 증정 및 아이 띠(12간지) 도장 증정 등을 통해 신생아부터 청년 세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세대의 내 집 마련의 꿈을 응원하고 있다”며 “특히 청년 세대 주거 안정 및 금융 접근성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 확대를 통해 사회적 기업으로서 디딤돌 역할을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