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강력팀 형사입니다" 전국 2위 女복서 최진선의 변신

중앙일보

입력 2021.01.10 05:00

“어릴 적부터 꿈이 경찰관이었죠. 대학도 경찰학과를 다녔는데…, 현장에 배치되면 강력팀 형사로 일하는 데 활약을 기대해주세요. 복싱선수 출신 형사의 매운맛을 좀 보게 될 겁니다.”

지난해 무도특채로 경찰시험에 합격한 보령시청 복싱팀 최진선 선수(왼쪽 둘째). 32주간의 교육을 마친 뒤 일선 경찰서에서 5년간 형사로 의무 복무하게 된다. [사진 보령시]

지난해 무도특채로 경찰시험에 합격한 보령시청 복싱팀 최진선 선수(왼쪽 둘째). 32주간의 교육을 마친 뒤 일선 경찰서에서 5년간 형사로 의무 복무하게 된다. [사진 보령시]

충남 보령시의 복싱팀에서 활약하던 선수가 경찰관으로 ‘제2의 인생’을 살게 됐다. 어릴 적 꿈을 이룬 선수는 “부모님께서 가장 좋아하셨다”며 인터뷰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지난달 24일 중앙경찰학교에 입교해 32주간의 교육을 시작한 305기 교육생 최진선(31·여)씨 얘기다.

무도특채로 경찰시험 합격, 경찰학교 입소
32주 교육 마친뒤 5년간 형사팀 의무 복무

최씨는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아직 ‘경찰관’ ‘교육생’보다는 ‘선수’라는 호칭이 더 익숙하다”고 말했다. 최씨는 지난해 열린 경찰청장기 복싱대회에서 우승했다. 경찰청장기 복싱대회는 무도대회를 통한 ‘순경 경력경쟁 채용시험’의 1차 실기시험이다. 우승자에게 실기점수 만점을 부여한다.

최진선씨 "대학 때 경찰학과 전공, 체포술 자신"

이후 최씨는 신체·적성검사, 응시자격 등 심사, 면접시험을 거쳐 최종 합격했다. 이번 무도대회 특채에는 태권도와 유도·검도·복싱·레슬링 등 5개 종목에서 30여 명이 선발됐다. 이들은 32주간의 교육을 마친 뒤 일선 경찰서 강력·형사팀에 배치된다. 5년간 의무 복무다.

최진선씨는 “현장에서 뛸 생각을 하니 벌써 설레고 기대가 된다”며 “체포술 등 실전에는 자신이 있는 만큼 교육 기간 법률 등 부족한 부분을 채워 현장에서 원하는 경찰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무도특채로 경찰관이 된 보령시청 복싱팀 최진선 선수(파란색 유니폼)의 훈련 모습. 32주간 교육을 마친뒤 일선 경찰서에서 5년간 형사로 의무 복무하게 된다. [사진 최진선 선수]

무도특채로 경찰관이 된 보령시청 복싱팀 최진선 선수(파란색 유니폼)의 훈련 모습. 32주간 교육을 마친뒤 일선 경찰서에서 5년간 형사로 의무 복무하게 된다. [사진 최진선 선수]

지난 2018년 1월부터 보령시청 복싱팀에서 활동한 최씨는 경기력은 물론 리더십을 인정받아 지난해 주장을 맡기도 했다. 다른 선수보다 책임감이 강했다는 게 보령시청과 복싱팀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난해 전국체전에는 60㎏ 이하 라이트급에 출전, 2위에 올랐다.

최씨는 대학에서 경찰학을 전공했다. 학과 공부와 운동을 병행하면서 졸업 후엔 복싱선수로 활약했다. 하지만 여전히 ‘경찰관이 되겠다’는 꿈을 버리지 못했다. 대학 동기나 선·후배들이 경찰관이 됐다는 소식은 오히려 최씨에게는 자극이 됐다.

보령시청 복싱팀에서 같이 활동하던 박진아(32·여) 선수가 지난해 무도특채로 경찰관이 된 뒤 결심은 더 굳어졌다.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국가대표를 지낸 박진아 선수는 지난해 경찰청장기 복싱대회에서 우승한 뒤 경찰시험에 합격했다. 현재 전남지역의 경찰서에서 근무 중이다.

"국가와 국민 위해 봉사, 운동 후배들 희망 갖기를" 

경찰관이 된 최씨는 보령시청 복싱팀 소속을 유지하게 된다. 무보수지만 전국체전 등 각종 대회에 보령시청 대표로 참가할 수 있다. 자신이 3년간 몸담았던 팀에 대한 배려와 감사의 인사다.

최씨는“복싱 등 격투기 종목에서 뛰는 여자 선수들은 나이가 들면 은퇴와 제2의 삶을 고민하게 된다”며 “전공을 살리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경찰관이 된 모습을 보고 후배들이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16년 2월 무도특채로 경찰관이 된 심혜영·정경미·정나라(왼쪽부터) 순경. 이들은 대전지역 경찰서에서 강력팀 형사로 활약하고 있다. [사진 대전경찰청]

2016년 2월 무도특채로 경찰관이 된 심혜영·정경미·정나라(왼쪽부터) 순경. 이들은 대전지역 경찰서에서 강력팀 형사로 활약하고 있다. [사진 대전경찰청]

지난 2016년 2월에는 우리나라 태권도와 유도계를 주름잡던 여걸들이 경찰관이 되면서 국민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당시 대전경찰청에 배치된 심혜영(41), 정경미(36), 정나리(31) 경장은 무도특채를 통해 경찰 제복을 입었다. 이들은 일선 경찰서 형사·강력팀에서 맹활약 중이다.

이들 가운데 심혜영 경장은 대전동부경찰서 강력1팀 소속으로 베테랑 형사들과 호흡을 맞추며 절도범과 소매치기 검거 등에서 성과를 내기도 했다. 심 경장의 동료들은 “현장에선 ‘역시 다르다’고 평가한다”며 “무도특채 경찰관은 오랜 훈련으로 현장에 바로 투입해도 빠르게 적응한다”고 말했다.

충주·보령=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