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조국·추미애·박범계…법무장관은 공직 '데스노트' 오른다"

중앙일보

입력 2021.01.05 10:59

업데이트 2021.01.05 11:02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잇단 논란에 야권이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사 기자실에서 소감을 밝히기 전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1.1.4 임현동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사 기자실에서 소감을 밝히기 전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1.1.4 임현동 기자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법제사법위원 간담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에 대한 각종 부적격 사유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서 그 숫자를 헤아리기 어려울 지경”이라며 “부적격 사유를 철저히 검증하고 따지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 후보자는 1970년(당시 7세)부터 소유하고 있던 임야 수천 평을 국회의원 당선 뒤 8년 간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누락한 데 이어 2018년 배우자가 증여받은 2억원 대 토지도 재산신고에서 1년 간 누락한 사실도 드러났다.

한편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과 민사소송 과정에서 박 후보자가 지역 언론사 기자들로부터 김 전 시의원과의 인터뷰 녹음파일을 입수해 재판부에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권언유착’ 논란도 불거졌다. 2016년 사법시험 존치를 주장하며 농성을 벌인 고시생의 멱살을 잡고 폭언했다는 의혹도 새롭게 제기됐다. 주 원내대표는 “엄정한 법 집행을 책임져야 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인데, 조국‧추미애 전 장관에 이어 세 번째로 각종 논란에 휩싸인 후보자”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조국‧추미애, 앞서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까지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하는 사람들은 공직 ‘데스노트’에 올라가는 듯하다”고 말했다.
안 전 후보자는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의 첫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됐으나 불법 혼인신고‧여성비하 발언 논란 등에 휩싸여 자진사퇴했다. 주 원내대표는 “철저한 검증으로 ‘정의부’인 법무부에 위법 많고 부적격인 후보자가 지명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박 후보자가 지난 10월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선택적 정의”라고 비판한 발언을 들며 “박 후보자가 과연 정의를 대표할 자격이 있나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 의장은 “박 후보자는 그간 내편이라 생각하면 극찬을 아끼지 않고 적이라 생각하면 모욕 수준의 비난을 쏟아냈다. 후보자가 검찰에 주문한 보편 타당한 정의와 가장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 박 후보자 자신”이라며 “오히려 문재인 정부 내로남불, 이중잣대의 표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인물에 대해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서를 보내는 대통령은 법무부 장관의 삼진 아웃을 의도하는 건지, 아니면 이들의 부적절한 행보가 전혀 흠이 되지 않는다고 보는 건지, 민심과 동떨어진 인사 눈높이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야권은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앞서 진열을 정비하고 각종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요청할 계획이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일각에선 자질이 부족해도 ‘어차피 법무부 장관은 박범계’라는 의견도 나온다. 지금까지 문 대통령의 야당 동의 없는 불통‧독단 인사를 보면 충분히 이해가 되는 대목”이라며 “혹여나 문 대통령이 이번에도 ‘불통 임명’을 계획 중이더라도 국민의힘은 끝까지 자격을 검증하고 국민께 소상히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