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文 고발한 이진숙 "시진핑 방한 탓에 초기 중국인 안막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가운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중국인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문재인 대통령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가운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중국인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문재인 대통령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이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문재인 대통령을 직무유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전 사장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하면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했음에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장애가 된다는 이유로 중국인 입국 차단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 세계가 중국발 입국을 금지하는 2월 1일까지도 이를 꺼리다가 2월 4일 자로 후베이성발 입국만 차단했을 뿐, 모든 해외 입국자를 차단한 것은 4월 8일"이라며 "이는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국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도외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사장은 "문 대통령이 정치적 의도로 신천지교회와 우파단체의 광복절 집회, 사랑제일교회에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전가했다"면서 "민주노총 등 좌파 단체 집회는 허용했다"고도 주장했다.

이 전 사장은 1987년 MBC에 입사해 최초의 여성 종군기자로 1991년 걸프전과 2003년 이라크 전쟁을 취재했다. 이후 미국 특파원 등을 거쳐 2012년 MBC 본사 최초 여성 임원을 지냈고 2015년 대전MBC 대표이사를 맡았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