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님 떳떳하다면서 왜 PC를..." 변호사마저 정경심 질책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0.12.24 19:18

업데이트 2020.12.24 19:48

지난해 10월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검찰 소한을 앞두고 정 교수 변호인이었던 이인걸 변호사가 서울중앙지검에 방문했던 모습. 오종택 기자

지난해 10월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검찰 소한을 앞두고 정 교수 변호인이었던 이인걸 변호사가 서울중앙지검에 방문했던 모습. 오종택 기자

"아니 교수님, 그렇게 떳떳하다고 하시면서 왜 PC를 교체하시나요"

정경심 "검찰에 배신당해, 압수수색 대비해야"

지난해 검찰 수사 단계에서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변호를 맡았던 이인걸 변호사(前청와대 특감반장)가 정 교수를 질책하며 했던 말이다. 정 교수의 1심 판결문에는 정 교수가 자택과 동양대 PC를 은닉하고 교체하는 긴박한 과정이 생생히 담겨있다.

판결에 따르면 정 교수의 자택 PC 하드디스크 교체를 뒤늦게 안 이인걸 변호사는 정 교수에게 "그렇게 떳떳하다고 하시면서 왜 PC를 교체하시냐. 이거 괜한 오해를 사게 됐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이 변호사는 정 교수가 기소되며 변호인에선 사임했다.

2019년 9월 14일 장관직 사의를 밝히고 자택으로 들어가는 조국 전 장관의 모습. [연합뉴스]

2019년 9월 14일 장관직 사의를 밝히고 자택으로 들어가는 조국 전 장관의 모습. [연합뉴스]

조국, 김경록에 "집사람 도와줘서 고맙다"

정 교수는 검찰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간 2019년 8월 27일 다음날인 28일 자신의 자택에서 김경록 PB의 도움을 받아 하드디스크를 교체했다. 정 교수 1심 판결에 따르면 정 교수는 김씨에게 "검찰에게 배신을 당했다. 압수수색에 대비해야 한다"는 말을 했다.

김씨가 정 교수 자택에서 하드디스크를 교체했을 무렵 집에 도착한 조 전 장관은 김씨에게 "집사람 도와줘서 고맙다"며 악수를 한 뒤 침실로 들어갔다. 조 전 장관은 지난해 국회 본회의에서 "(김씨에게) 의례적 인사만 했다. 고맙다는 취지의 말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판결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김씨와 악수를 한 뒤 그가 집에서 나갈 때까지 침실에 머물렀다.

재판부는 이런 모습이 "조 전 장관이 사전에 정 교수로부터 김씨가 자택 PC의 저장매체를 반출하기 위해 온다는 말을 들었음을 뒷받침한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이 김씨에게 무슨 일로 집에 왔는지 물어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조 전 장관 측에선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하는 내용이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정경심 "누가 나 보진 않았겠지?" 

김씨는 검찰 수사와 법정에서 정 교수가 자신과 동양대로 내려가며 조 전 장관과 통화를 했다고 진술했다. 김씨의 진술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에게 일정이 끝났다고 말하자 정 교수가 '김 대리가 운전하는 차를 타구 영주에 내려가고 있다''영주에서 하룻밤 자고 부산으로 갈 것이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씨는 "정 교수가 동양대로 내려가는 이유를 조 전 장관이 이미 아는 것 같았다"는 진술도 했다.

판결에 따르면 정 교수는 동양대 PC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김씨에게 "누가 나 보진 않았겠지?"라는 말도 했다. 재판부는 "정 교수가 자신이 PC를 반출하는 것을 다른사람에게 들킬까 염려하는 모습"이라 설명했다.

정 교수의 요청을 받고 정 교수의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김씨는 1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정 교수는 자신의 증거를 김씨와 함께 인멸한 점이 인정돼 증거인멸 혐의론 처벌받지 않았다. 현행법상 자신에게 불리한 증거를 없앤 건 범죄가 아니기 때문이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