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3대 1 무상감자…대한항공 인수 탄력

중앙일보

입력 2020.12.15 00:04

지면보기

경제 04면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무상감자 결의안이 14일 주주총회에서 통과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연말 관리종목 지정을 피하고,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작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임시주총서 결의안 통과

14일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서울 강서구 오쇠동 본사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자본금 감소의 건(3:1 무상 균등감자)을 의결했다. 의결권 행사 주주 41.8%가 참여했으며 이 중 96.1%가 무상감자에 찬성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8일 액면가 5000원의 기명식 보통주식 3주를 동일 액면 금액의 보통주식 1주의 비율로 병합하는 3:1 비율의 무상감자를 시행한다. 자본금은 1조1162억원에서 3721억원으로 줄어들며 발행주식 총수는 2억2320만주에서 7441만주가 된다.

최대 주주인 금호산업에 이어 2대 주주인 금호석유화학(지분율 11.02%)이 균등감자 안에 반발했으나, 이날 주총에 참석하지 않고 기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석유화학은 대주주의 부실 경영에 대한 징벌적 성격의 무상감자인 만큼 최대주주와 일반주주의 감자 비율을 달리하는 차등감자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부 차원에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절차 중 하나로 무상감자가 이뤄지는 것을 고려해 반대표를 내지 않고 기권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감자는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진행됐다. 이번 감자 의결로 아시아나항공은 연말 관리종목 지정을 피할 수 있게 됐다. 한국거래소는 연말 기준 자본잠식률이 50%를 넘으면 관리종목으로 지정한다. 지난 6월 말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자본 잠식률은 56.3%다.

곽재민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