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홍준표·김문수·이재오 등 한자리 모여 “文 조기 퇴진”

중앙일보

입력 2020.12.10 11:03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폭정종식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폭정종식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0일 “문재인 정권이 조기 퇴진하고 폭정을 종식시켜야 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폭정 종식을 위한 정당·시민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 참석해 “요즘 대한민국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참담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이러다 나라가 망하는 거 아니냔 절박함을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현실인식과 처방에 대해서는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폭정을 종식시켜야 한다는데 다른 생각을 가진 분이 없는 걸로 안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민의힘, 국민의당 등 야당과 국민통합연대, 바른사회시민회의, 원자력국민연대,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 등 보수야권 시민단체가 집결해 정권 퇴진 투쟁에 힘을 모으자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폭정에 우려하는 마음은 다 같다고 생각한다”며 “이 자리가 문재인 정권에서 떠난 민심이 범야권으로 모여서 나라를 재정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보수·우파 진영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 이후에 갈기갈기 찢어져 있다”며 “보수·우파 진영의 사람들이 전부 모여서 하나 되자는 오늘 모임은 의미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을 기해 우리끼리 만이라도 70년간 이룩해놓은 대한민국의 성과를 4년 만에 전부 허물어버리는 저들의 책략에 대항하고 정상 국가로 되돌려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망하는 거야 그렇다 쳐도 나라가 망하는 위중한 현실”이라며 “그런데도 우리가 독재정권에 맞서는 단일대오를 형성하지 못한 것에 대해선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일주일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모임을 하자”며 “필요하면 작년처럼 국회 안에서 집회를 하면 우리가 가겠다”고 했다.

연석회의 후 참석자들은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권의 폭정으로 국가 자체가 송두리째 없어질 위기”라면서 “급선무는 문재인 반역세력을 조기 퇴진시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대한민국은 이미 대통령 개인 한 사람이 전체를 다스리는 독재가 시작됐다”며 “70년 헌정사 최초로 더불어민주당이 모든 정당을 압도하는 소위 ‘단일정당국가’로 전락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국가 자체가 없어지는 마당에 사소한 노선 차이는 무의미하다”면서 “급선무는 문재인 반역세력을 조기퇴진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