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행진 코스피에…10대그룹 시총 1000조 넘겼다

중앙일보

입력 2020.11.25 06:33

코스피가 고공행진을 하면서 우리나라 10대 그룹 상장 계열사의 전체 시가총액(보통주 기준)이 1000조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24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일대비 15.17포인트(0.58%)상승한 2,617.76을 나타내고 있다. 뉴스1

24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일대비 15.17포인트(0.58%)상승한 2,617.76을 나타내고 있다. 뉴스1

2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10대 그룹 102개 상장 계열사의 전체 시가총액은 1069조 5000억원으로, 1000조를 넘어섰다.
지난해 말 874조 3000억원보다 22.3% 증가한 수치다.

시총 100조원을 넘는 그룹도 지난해 말에는 삼성과 SK 단 두 곳이었으나 올해는 LG와 현대차가 가세하며 4곳으로 늘었다.

그룹별로 보면 588조 7000억원을 기록한 삼성그룹이 1위를 차지했다. 삼성그룹은 10대 그룹 전체 시총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SK그룹은 151조 9000억원, LG그룹은 122조원, 현대차 그룹은 107조 500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시가총액이 가장 많이 뛴 그룹은 LG로, 지난해 말보다 44.5% 증가했다.

10개 그룹 중 3개 그룹은 경기 침체 영향으로 시가총액이 오히려 줄었다.

현대중공업은 작년 말보다 14.8%, GS는 13.5%, 신세계는 3.5% 줄었다.

10대 그룹이 국내 주식시장 전체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0.2%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