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구축…2030년 무역규모 2조 달러 목표

중앙일보

입력 2020.11.13 11:30

정부가 한국형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한다. 통관 등 수출지원체계는 전면 디지털화한다. 무역 구조를 디지털로 전환해 1조 달러 벽에 막혀있던 한국의 교역 규모를 2030년까지 2조 달러대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수출 중소기업은 20만개를 육성하겠다는 목표다.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차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무역 디지털 전환 대책’을 발표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우리 무역이 20만 수출 기업, 2조 달러 시대로 재도약하려면 구조 혁신이 필요하다”며 “특히 무역의 디지털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경제 확산을 계기로 새로운 수출기업과 시장을 창출하고 품목을 고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 무역은 2011년 1조 달러에 진입했지만 이후 10년간 성장이 제자리 걸음이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글로벌 수요 위축으로 연간 무역 규모 1조 달러 달성도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무역의 전면적인 디지털화'로 돌파구를 찾는다. 우선 한국형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한다. 현재 코트라가 운영 중인 '바이코리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고비즈코리아', 무역협회의 '트레이드코리아' 등 3대 플랫폼을 단계별로 기능적으로 통합한다. 어느 플랫폼을 방문해도 하나의 플랫폼처럼 3대 플랫폼 상품을 비교·선택할 수 있게 개편한다.

전자계약 체결과 1만 달러 이상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도 도입한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세계 5위 이내 '코리아 B2B(기업 대 기업) 플랫폼'으로 키운다는 구상이다. 내년 말까지는 아마존과 알리바바 등 글로벌 플랫폼에 '공동 한국관'도 구축한다.

수출지원시스템도 완전히 디지털로 바꾼다. 전자무역체계 개편, 통관·인증 전자화, 비대면 금융·법률 서비스 신설 등을 통해 내년까지 수출 전 과정을 디지털화한다는 게 정부의 계획이다. 성윤모 장관은 ”이번 대책으로 수출의 양적 확대, 질적 고도화를 동시에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