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입자한테 얼마 줬나'…홍남기 "개인생활, 답변 안해"

중앙일보

입력 2020.11.03 18:3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경기도 아파트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세입자에게 퇴거 위로금 형식의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킨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관련 질문에 답변을 피했다.

국민의힘 류성걸 의원은 3일 국회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서 "퇴거위로금 지급은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왔던데 준 게 맞는지, 얼마를 줬는지, 증여세 대상인 것인지는 아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개인 생활에 관한 것은 일체 답변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지난 8월 홍 부총리는 경기도 의왕시에 15년 동안 보유한 아파트를 매각하기로 했으나 임대차3법 '계약갱신청구권'에 발이 묶였다. 세입자가 2년 더 살겠다고 하면서 매각 계약을 한 매수자가 잔금을 치르지 못하게 돼서다. 그러나 홍 부총리가 이사 지원금 형식의 돈을 주고 세입자를 내보내기로 했다는 의혹이 나오면서 논란이 됐다. 경제부처 수장이 '퇴거위로금' 등 새로운 룰을 만들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류 의원은 "전세난이 악화하며 제비뽑기를 하고 위로금을 주는 상황을 정상적이라고 생각하느냐"고 재차 질의했지만, 홍 부총리는 침묵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