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선 부검 않고 장례…"유족 의사 존중·유서성 메모 발견"

중앙일보

입력 2020.11.03 07:55

업데이트 2020.11.03 09:51

개그우먼 박지선씨와 모친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사진공동취재단

개그우먼 박지선씨와 모친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사진공동취재단

경찰이 지난 2일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된 개그맨 박지선씨의부검을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3일 마포경찰서 관계자는 “외부침입 흔적이 없고 유서성 메모가 발견된 점 등으로 보아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검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검토했지만, 타살 가능성이 낮고 유족의 의사를 존중하고자 부검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

앞서 경찰은 2일 오후 1시 44분쯤 박씨 부친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오후 2시 15분쯤 박씨와 모친의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박씨는 평소 지병으로 치료를 받고 있었고, 박씨 어머니는 최근 상경해 박씨와 함께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 자택에서 박씨 모친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를 발견했으며, 유서에는 박씨가 앓던 질환과 관련된 내용이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통신 수사 등으로 통해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씨와 모친의 빈소는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에 마련됐다. 발인은 5일 오전 7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