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언박싱

"김종인 퇴진" 날 선 홍준표에···원희룡 "비대위 흔들지 말라"

중앙일보

입력 2020.11.01 12:56

업데이트 2020.11.01 14:53

친정인 국민의힘을 향해 "도살장 끌려가는 소 같다, 사상 최약체 야당”이라고 노골적으로 비아냥댄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대표를 지낸 홍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 ‘정치언박싱’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특히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향해 특유의 직설화법을 쏟아냈다. 그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이런 식으로 계속 당을 끌고 가면 퇴진시키는 게 맞다. 그것도 안 하고 도살장에 끌려가는 소처럼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끌려가니까 야당 지지율이 폭락하는 거다”거나 “내가 이 당의 적ㆍ장자다. 적ㆍ장자 내쫓고 서자를 데리고 왔는데 거기에 입당 심사를 받으라는 게 정상적인 절차냐” 같은 발언을 쏟아냈다.

관련 인터뷰가 SNS 등에서 반향을 일으키자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또 “웬만하면 참고 기다리려고 했다”면서 비슷한 주장의 글을 올렸다. 그는 “자기 식구들은 내치고 민주당에서 쫓겨난 초선의원 출신에게는 쫓겨나자마자 쪼르르 달려가고, 문 대통령 주구(走狗) 노릇 하면서 정치 수사로 우리를 그렇게도 악랄하게 수사했던 사람을 데리고 오지 못해 안달하는 정당이 야당의 새로운 길입니까”라며 “그렇게 또 도살장 끌려가는 소가 되시려고 합니까? 탄핵도 그렇게 해서 당한 겁니다”라고 썼다.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선 “당이 그리되어도 내 국회의원 임기는 보장되어 있으니 나만 괜찮으면 상관없다는 겁니까?”라고 자극했다.

홍 의원의 주장에 또 다른 야권 잠룡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퇴진시켜야 한다’고 말했는데, 동의하지 않는다”며 즉각 반박했다. 원 지사는 “홍 전 대표 말대로 보수 우파가 뭉치면 집권할 수 있습니까?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습니까? ‘중도는 그저 힘 있는 데 붙는 사람들이다’, ‘저들의 갈라치기에 우리도 갈라치기로 맞서자’는 건 가치의 면에서나 전략의 면에서나 다 틀린 말”이라며 “김종인 위원장의 이력과 성격을 몰랐습니까. 우리의 잘못으로 (선거에서) 계속 졌기 때문에 영입한 것”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김종인 비대위는 패배의 그림자를 지우는 중이다. 시간을 더 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0월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동우국제빌딩 협동조합 하우스(How’s)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의 문제점과 대책’을 주제로 열린 긴급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0월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동우국제빌딩 협동조합 하우스(How’s)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의 문제점과 대책’을 주제로 열린 긴급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원 지사는 이어 “김종인 비대위는 과거의 그림자를 지우는 일만 하면 된다. 그걸로도 충분히 제 역할을 한 것”이라며 “그 이상을 기대하면 안 된다. 새 그림을 그리는 것은 홍준표 전 대표와 원희룡이 할 일”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비대위를 중심으로 힘을 모을 때다. 비대위를 흔들 때가 아니다”며 글을 맺었다.

홍 의원과 원 지사의 입장은 현재 김종인 비대위를 보는 국민의힘의 두 시선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가 이끄는 당의 지지율이 8월 10~12일 진행된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 조사에서 36.5%를 기록하며 더불어민주당(33.4%)을 제치고 탄핵 국면 이후 처음으로 1위를 차지하기도 했지만, 한 주 만에 다시 35.1%대 39.7%로 역전당했다. 지난달 29일 같은 조사에서 민주당의 지지율은 36.7%, 국민의힘은 27.6%로 나타났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당 행보에 불만이 있던 야당 중진들은 "안에 있는 후보들은 스스로 깎아내리면서 바깥만 기웃거리는 데다, 당내 목소리는 듣지도 않는다"며 "내부에서 다툴 때는 아니지만, 가만히 있을 수만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상황이다. 야당 관계자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국면이 본격화하고 경선 바람이 불수록 갈등이 심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