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우리 국민 총살 후 불태운 北…군은 속수무책

중앙일보

입력 2020.09.24 17:55

업데이트 2020.09.24 20:46

북한이 탈진한 채 바다에 떠 있는 우리 공무원을 총으로 쏴 살해하고 시신을 불태운 만행을 저질렀습니다. 국방부는 24일 실종됐던 어업지도원 A씨가 북한군에 살해당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 A씨가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소연평도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하다 사라진 건 지난 21일 오전 11시 30분. 21일 오후 1시 50분부터 해경과 해군 그리고 해수부가 선박과 항공기를 동원해 주변을 수색했지만 찾지 못했습니다.

A 씨의 모습이 다시 확인된 건 22일 오후 3시 30분입니다. A 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부유물에 올라탄 채 기진맥진한 상태로 북한 수산사업소 단속정에 최초 발견됐습니다. 수산사업소는 북한 인민군 산하 기관입니다.

우리 측 첩보자산을 분석한 결과 북한군은 방독면과 보호의를 입고 A 씨와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대화를 나눴고 이 과정에서 A 씨는 월북 의사를 밝혔다고 군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그러다 6시간 뒤인 오후 9시 40분쯤 다시 돌아온 북한군이 갑자기 A 씨를 총으로 쏴 살해했습니다. 그리곤 오후 10시 11분쯤 북측 해상에서 시신에 기름을 끼얹고 불태웠습니다. 당시 불빛을 우리 측에서도 확인했다고 군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북한이 아무런 저항할 뜻도, 힘도 없는 남한 국민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태운 사실을 두고 정부와 여야는 한목소리로 규탄했습니다. 군 당국은 A 씨가 22일 오후 3시 30분 북한과 접촉한 정황을 오후 4시 40분쯤 파악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정희윤 기자 chung.hee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