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이스타 사태' 논란끝 탈당…"의혹 소명하고 오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0.09.24 15:50

업데이트 2020.09.24 18:37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스타항공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스타항공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스타항공 창업주로서 임직원 대량해고 책임자로 지목된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임금미지급, 정리해고 기타 배임 가족 관련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창업자로서 대주주로서 현 상황의 무게와 이에 대한 제 책임을 통감한다. 책임을 피할 생각은 없으며 그렇게 행동해 오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을 꼭 성사시켜 직원들의 일자리 지켜야겠다는 생각에 매각 대금 150억원을 깎아줘도, 미지급 임금 해결할 생각에 제가 살던 집을 제외하면 사실상 전 재산인 매각 대상 주식 내지 대금을 헌납한다고 발표해도 결국 이상직이 문제란 말을 계속 듣는다"고 했다.

아울러 “당 대표, 선배, 당원 동지들에게도 무거운 짐이 된 것 같아 참담하고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선당후사의 자세로 당에 폐 끼치지 않겠다. 잠시 당을 떠나있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 항공과 직원들 일자리를 되살려 놓겠다”며 “저에 관한 의혹을 성심 성의껏 해명하겠다”고 했다.

이어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과 이스타 항공 문제로 고통받는 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의 600명이 넘는 임직원 대량해고 통보와 250억원대에 달하는 임금체불 문제의 책임자로 지목받았다. 그는 제명된 김홍걸 의원과 함께 지난 16일 민주당 윤리감찰단에 회부돼 조사를 받아 왔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 의원의 탈당에 대해 국민과 당원들께 송구스럽다"며 "김홍걸 이상직 의원의 사례가 당 소속 모든 공직자에게 자성의 계기가 되도록 하고, 경각심을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당 기강을 분명히 확립하고, 정치개혁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대표도 이날 입장문에서 "이 의원 본인의 결정을 존중하며 향후 대처를 주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의원으로서 하실 말씀이 적잖게 있을 것"이라면서도 "이 의원과 이스타 항공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걱정도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